[플레이뉴스 문성식기자] 국립극장(극장장 김철호)은 ‘2021 겨울방학 어린이 예술학교’ 수강생을 19일부터 모집한다. 수강 대상은 초등학교 3~4학년이며, 수업은 2월 17일부터 20일까지 온라인 화상회의 플랫폼을 통해 비대면으로 진행된다.

국립극장 ‘어린이 예술학교’는 전통예술을 접목한 통합 예술교육 프로그램으로 지난 2009년부터 매년 여름․겨울방학에 운영돼온 인기 프로그램이다. 기존에는 대면 방식으로 진행됐으나,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고려해 지난 여름방학 프로그램부터 비대면 방식을 도입했다.

수강생들은 정해진 시간에 수업 링크로 접속해 각자의 컴퓨터나 스마트폰 등으로 수강 할 수 있다. 비대면 수업임에도 맞춤형 커리큘럼과 다양한 교구 활용 등 탄탄한 교육 과정으로 학부모․수강생 만족도 90점 이상, 재참여 의사 90점 이상을 기록하며 긍정적인 평가를 받았다.

올해 ‘2021 겨울방학 어린이 예술학교’에서는 ‘우리를 지켜주는 것들’을 주제로 한국의 옛 궁궐이나 성문 등의 기와지붕 위에 올리는 토우, ‘어처구니’에 대해 알아간다.

온라인으로 수업이 이뤄지는 만큼 무엇보다 학생들의 수업 집중도를 높이는 데 초점을 맞췄다. 학생들이 집에 있는 물건을 활용해 직접 움직임과 소리를 만들어 보거나, 이야기에 나오는 등장인물이 되어 표현하는 등 수강생 참여가 중심이 된 프로그램을 구성했다.

‘2021 겨울방학 어린이 예술학교’ 수강생 모집 기간은 1월 19일부터 2월 5일까지이며, 자세한 내용은 국립극장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수강료는 3만원이며, 수업에 필요한 준비물은 사전에 집으로 배송된다.

프로그램명

‘2021 국립극장 겨울방학

어린이 예술학교 온라인’

교육대상

초등학교 3~4학년

교육일정

2021.2.17.(수)~2.20.(토)

오전반 10:00-11:30 / 오후반 13:00-14:30

수 강 료

3만원

교육인원

총 40명 (20명씩 2개 반)

진행단체

드라마라운지

접수 기간

2021.1.19.(화)~2.5.(금)

※ 선착순 조기 마감 될 수 있습니다.

접수 방법

국립극장 홈페이지(www.ntok.go.kr) 온라인 접수

내 용

옛 궁궐이나 성문 등의 기와에 올리는 토우인 ‘어처구니’에 대해 알아가며,

이야기 속 주인공이 되어 다양한 활동을 해보는 통합 예술체험 프로그램

목 표

ㅇ 사전 제작한 영상을 통해 별오름극장 공간을 놀이의 공간, 상상 속 이야기가 실현되는 공간으로 소개하고 이를 통해 극장에 대한 친밀감을 높인다. 공연예술의 구성 요소(무대·객석·조명·인물 등에 대해 알아본다.

ㅇ 이야기를 통해 어처구니에 대해 자연스럽게 배우며, 만들기 활동 등으로 예술과 일상을 연결해본다.

세부

활동

아래 도표에 별도 표기

차시

주제

내용

1차시

우리를

지켜주는 것들

· 우리를 지켜주는 전통

- ‘어처구니’ 소개 영상을 시청한다

- 집에 있는 물건이나 소품을 활용해 현재 우리를 지켜주는 것들은 무엇이 있는지 발표해본다

2차시

우리들의 수호천사

· 몸으로 표현하는 수호천사

- 상상놀이를 통해 수호천사를 생각하고 움직임과 소리를 만들어 발표한다

3차시

내가 무서워하는 ○○을 잡아라!

· 소통하고 이야기 나누기

- 여러 가지 재료로 나만의 세상을 만들어 전시하고 서로 감상한다.

- 발표할 내용을 연습해 본다

4차시

우리들의 무대

· 우리들의 발표시간

- 집에서 준비한 노래와 움직임을 보여준다


ewha-media@daum.net

 

(공식페이스북) http://facebook.com/news.ewha


세상을 플레이하라! 오락, 엔터테인먼트 전문 뉴스 - 플레이뉴스 http://ewha.biz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