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유인택'에 해당되는 기사 1건

  1. 2021.03.25 제19회 한국소극장오페라축제 제작발표회

제19회 한국소극장오페라축제 제작발표회

오페라 2021. 3. 25. 13:10 Posted by 이화미디어


[플레이뉴스 박순영기자] 제19회 한국소극장오페라축제 제작발표회가 3월 24일 오후2시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 서예박물관 4층 미래아트홀에서 열렸다.
 
1999년 시작되어 매해 개최된 한국소극장오페라축제는 지난 2017년 개최 후 예산 등 여러 가지 이유로 중단되었다. 2020년 축제개최를 준비하며 리허설까지 하였으나 코로나로 진행되지 못하고, 올해 드디어 예술의전당이 제작에 함께 참여하며 4년 만에 소극장오페라축제의 결실을 맺게 된 것이다.
 
4월 6일(화)부터 25일(일)까지 예술의전당에서 개최되는 이번 축제는 20일 동안 다섯 작품이 총 22회의 공연을 펼친다. 특이할 점은 매주 한 작품이 3-4회 공연되는 기존 방식이 아니라, 레퍼토리 공연방식으로 한 주에 여러작품을 매일 로테이션 방식으로 관람할 수 있다는 것이다. 또한 모든 공연을 한국어 대사와 노래로 한 100% 우리말 오페라에 90분 공연으로, 오페라는 길고 어렵다는 틀을 깬다. 
 
다섯 작품은 창작작품 3편, 번안작품 2편이다. 창작오페라는 오예승 작곡 <김부장의 죽음>, 최우정 작곡 <달이 물로 걸어오듯>, 나실인 작곡 <춘향탈옥>이며, 번안오페라로는 도니제티(G. Donizetti) 작곡 <엄마 만세>, 쿠르트 바일(K. Weill) 작곡 <서푼짜리 오페라>이다. 작품마다 5회씩(단, 춘향탈옥은 2회 공연) 예술의전당 자유소극장 무대에 오른다.

   
제작발표회에는 이번축제 공동조직위원장인 박수길, 이건용, 유인택, 집행위원장인 최지형, 예술감독 장수동, 참가작 연출자로 정선영, 장서문, 표현진, 이회수, 김태웅  및 각 오페라 제작진, 출연진이 참석했다.

박수길 공동위원장은 "소극장오페라공연이 운동의 차원을 넘어서 공연예술계의 하나의 보람이 되는 축제로 자리매김하길 바란다"라면서 "예술의 전당과 한국오페라인협회, 그리고 한국소극장오페라연합회가 뜻을 같이 하면서 그 맥을 있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 특별히 예술의 전당의 전폭적인 지원이 이 축제가 다시 열릴 수 있는 공기가 되었음을 감사드린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장수동 예술감독은 “소극장 오페라는 독립영화와도 같다. 이런 순수예술의 움직임에 뜻을 같이한 예술가들이 함께했다"라면서, "전세계적으로 극장 중심의 소극장오페라는 있겠지만, 이러한 축제방식은 없다. 이번에 250명이 오디션 신청을 했고, 엄정한 비대면 오디션을 진행했다. 이 무대는 지난 20년간 신인들이 우리 오페라에 진입하는 등용문이자 파이프라인이었다"라고 설명했다. 

최지형 공동집행위원장은 이번 축제의 특징에 대해 ”첫 번째로 다양한 레파토리 발굴을 취지로, 창작오페라 3편, 신작오페라 2편으로 했다. 두 번째는 소극장에 적합한 레파토리로 하여 오페라가 대중성을 가질 수 있도록 했다. 세 번째는 신인 예술가의 등용문이 되도록, 심의위원회를 구성하여 엄정히 심사했으며, 네 번째로 매일 작품이 순환되는 레파토리 시스템이다"라고 요약했다. 

   
제작발표회 시작과 중간에는 각 작품 대목이 연주되었다. <춘향탈옥> 중 "촌스러우면 어떠냐!"는 향단(소프라노 윤성희)과 방자(바리톤 윤한성)가 '개굴개굴, 데굴데굴' 등 가사에 경쾌한 리듬으로 새로운 몽룡과 춘향의 얘기에 기대를 하게 했다.

<김부장의 죽음> 중 "의혹"은 주인공 영호(바리톤 임희성)이 내 인생이 잘못 살아온걸까라며 고통의 노래를 불러, 짧은 순간에 비극적 운명에 몰입시켰다. 마지막으로 <서푼짜리 오페라> 중 "해적 제니의 노래"는 빠른 리듬에 뮤지컬 같이 많은 양의 가사로 제니(소프라노 이세희)가 말하는 장면이 눈 앞에 보이는 듯 했다. 

연출가와 지휘자가 각 다섯작품을 설명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회수 연출은 "유럽에서 클래식만이 최대의 향유이던 시절 쿠르트 바일이 ‘서푼’짜리 오페라를 쓴 이유는 무엇일까. 국내 처음 오페라 공연되는 <서푼짜리 오페라>를 그 당시 풍자의 정신을 살리고자 최대한 대사의 양을 많이 했다. 관객들은 `이게 연극인가?' 생각하실 정도일텐데, 성악가들은 '대사 틀리지 않는 머리 좋아지는 약'을 먹고 싶다 말하면서 열심히 연습하고 있다"고 소감을 밝혔다. 
 
작품들의 면면을 살펴보자. 재연작품은 두 작품 모두 창작작품이다. 한국판 ‘세일즈맨의 죽음’으로 가장의 비애를 다룬 블랙코미디오페라 <김부장의 죽음>은 2019년 오페라창작산실에 초연되며 호평을 받았다. 서울시오페라단에서 2014년 초연되며 반향을 일으킨 비극오페라 <달이 물로 걸어오듯>은 사랑을 위해 살인을 택한 비극적 운명의 심리 스릴러로 2021년에는 어떤 감정선을 건드릴지 주목된다. 
 
초연은 세 작품으로 번안 두 작품, 창작 한 작품이다. 풍자오페라 <엄마 만세(Viva la mamma!)>는 이탈리아 한 마을 오페라극장에서 배역경쟁을 하며 좌충우돌 코메디가 펼쳐진다. 사회비판오페라 <서푼짜리 오페라>는런던 암흑가의 매춘과 자본주의를 신랄하게 꼬집는 내용으로 오늘날 삶에도 경종을 울린다. 로맨틱코미디 <춘향탈옥>은 고전 춘향전 캐릭터를 현시대로 참신하게 비틀어 낸 창작오페라로 관객들의 반응이 궁금하다. 

이번 축제는 공연 외에 개폐막식과 버스킹, 포럼, 피칭타임 등이 신설되어 더욱 풍성한 오페라발전의 장을 펼친다.  4월 6일(화) 저녁 6시 개막식 후 저녁 7시반 <김부장의 죽음>을 시작으로 25일(일)까지 매일 다른 오페라 축제가 펼쳐진다. 기간 중 9일(금) 오후 3시 '제작매치 피칭타임'이 진행된다. 10일과 17일(토) 낮12시에는 오페라 거리공연 '路페라 버스킹'으로 색다른 오페라의 감각을 느낄 수 있다(참가자 3월 31일까지 접수중).

14일(수) 오후1시에는 '오페라 포럼'으로 한국오페라 현재와 발전에 대한 대담을 나눈다. 4월 25일(일) 오후 3시 <춘향탈옥>을 마지막 공연으로 오후 5시에는 기간 동안 출연진의 실력, 예술성, 작품성 등을 평가반영해 시상식과 폐막식이 이어진다. 이 외 작품별 관객과의 대화, V-log 등이 진행될 예정이다. 공연 특별할인으로는 음악대학 재학생 S석 2만원, 부장 명함 소지자 50%할인(<김부장의 죽음>에 한해) 등이 있다. 자세한 정보는 예술의전당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mazlae@daum.net

(공식페이스북) http://facebook.com/news.ewha


세상을 플레이하라! 오락, 엔터테인먼트 전문 뉴스 - 플레이뉴스 http://ewha.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