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명성황후' 25주년, 보그코리아와 특급 콜라보레이션!

[플레이뉴스 문성식기자] 패션 매거진 '보그 코리아' 2월호를 통해 뮤지컬 '명성황후'(프로듀서 윤홍선, 연출 안재승)의 화보가 공개됐다.

 

지난 25일 발간된 '보그 코리아' 2월호에는 기념비적인 25주년을 맞은 뮤지컬 '명성황후'를주제로 명성황후 특집이 담겼다. 해당 특집은 대한민국 대표 뮤지컬로의 25년을 조명한데 이어, 극 중 명성황후역을 맡은 김소현의 우아한 화보와 25주년을 기념하여 전면 교체된 명성황후 의상을 새로운 스타일링으로 착장한 세계적인 모델 최소라의 화보가 담겼다.

 

지난 20주년에 처음 명성황후역을 맡으며 이번 25주년에 세번째 시즌을 맞이하는 뮤지컬배우 김소현은 궁중의상에서 영감을 받아 만들어진 앙드레 김(André Kim)의 재킷을 입은 화보를 통해 우아한 현대의 황후를 보여주고 있다.

 

김소현은 화보 촬영과 함께 진행된 보그 코리아와의 인터뷰에서 명성황후를 처음 맡게 된 과정을 이야기하면서, “‘명성황후는 내게 정말 모험이고 큰 도전이었다. 어떤 다리인지 두들겨보지도 않고 강을 건넜는데 생각보다 튼튼했다. 내가 틀을 깰 수 있도록 시련을 주고, 나름의 큰 변신을 하게 한 작품이다. 만약 30주년까지 책임질 수 있다면 정말 감사할 것 같다.”라고 말하며, 뮤지컬 '명성황후'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보그 코리아' 2월호의 중심에 있는 최소라의 뮤지컬 '명성황후' 화보도 단연 눈에 띈다.

모델 최소라의 명성황후 화보는, 새로운 의상으로 전면 교체된 명성황후역의 의상 여섯 벌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헤어와 메이크업으로 보그 코리아의 화보에서만 볼 수 있는 스타일링으로 선보여, 현대적인 감각에 맞춰 재디자인 된 뮤지컬 '명성황후'의 새로운 의상에 더욱 빛을 더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보그 코리아 2월호를 통해 뮤지컬 '명성황후' 25주년 기념 공연 변화의 내용도 볼 수 있다.

뮤지컬 '명성황후'의 윤홍선 프로듀서는 “완전히 새로운 공연이라 말할 수 있을 정도로 대대적인 변화를 준비하고 있다. 대본, 음악, 무대, 의상까지 전부 새롭다.”고 말하며 자신감을 드러냈으며, 안재승 연출도 이번 프로덕션에서는 고종과 대원군에 대한 해석을 새롭게 하여, ‘명성황후라는 캐릭터를 재정립하고자 했다. ‘명성황후-고종-대원군이라는 인물의 관계를 보다 명확하게 만들고, 명성황후가 한 선택에 대한 타당성을 부여해, 보다 균형 잡힌 시각에서 명성황후를 구현했다.”고 하며, 이번 25주년 기념 공연의 변화와 함께 뮤지컬 '명성황후'가 추구하는 방향성도 드러냈다.

 

뮤지컬 '명성황후' 1995년 예술의전당에서 초연된 이후, 뉴욕과 런던, 캐나다 등에서 공연되며 한국 뮤지컬의 위상을 높이고 저력을 보여준 작품이다. 조선 왕조 26대 고종의 왕후로서 겪어야 했던 명성황후의 비극적 삶뿐만 아니라 자애로운 어머니의 모습과 격변의 시대에 주변 열강들에 맞서 나라를 지켜내려 노력한 여성 정치가로서의 모습을 담아내어 대중과 평단에 큰 인상을 주었으며, 무엇보다 한국인의 정서를 담아낸 한국인이 만든 대형 뮤지컬이라는 점에서 높은 의미를 지녔다.

 

뮤지컬 '명성황후' 25주년 기념 공연은 코로나19 확산세에 따른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실행으로 인해, 2.5단계 기준으로 19일과 20일 양일간 3회의 프리뷰 공연만을 진행했으며, 오늘 오후 2, 2 2일부터 14일까지의 본공연 티켓 오픈을 진행한다.

ewha-media@daum.net

 

(공식페이스북) http://facebook.com/news.ewha


세상을 플레이하라! 오락, 엔터테인먼트 전문 뉴스 - 플레이뉴스 http://ewha.biz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