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레이뉴스 문성식기자] 국립극장(극장장 김철호) 전속단체 국립국악관현악단(예술감독 김성진)이 국악 브런치 콘서트 ‘정오의 음악회’를 5월 26일(수) 하늘극장에서 공연한다.

‘정오의 음악회’는 다채로운 음악을
국악관현악으로 만나볼 수 있는 국립극장 대표 상설공연이다. 국악에 익숙하지 않은 관객도 누구나 쉽게 즐길 수 있도록 매 연주마다 쉽고 친절한 해설이 더해져 2009년부터 꾸준히 관객들의 사랑을 받아왔다. 2021년 상반기에는 아나운서 이금희가 해설을 맡아 특유의 부드럽고 편안한 진행으로 관객들의 이해를 돕고, 국립국악관현악단 부지휘자 이승훤이 지휘를 맡는다.

공연의 첫 순서 ‘정오의 시작’ 가정의 달인 5월을 맞아 우리 동요를 국악관현악으로 엮어 곡한 ‘동심의 세계’로 문을 연다. ‘둥근 달’ ‘옥수수 하모니카’ 등 친숙한 동요를 아름다운 국악관현악 선율에 담아낸다.

올해 ‘정오의 음악회’부터 신설된 ‘정오의 시네마’는 추억의 고전명화 속 주옥같은 영화음악을 감상할 수 있는 시간이다. 5월의 선정작은 비비안 리, 클라크 게이블 주연의 영화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로 국악관현악으로 편곡한 영화 OST를 영화 속 명장면 하이라이트와 함께 만나본다.

‘정오의 앙상블’은 소편성 음악의 매력이 담긴 실내악곡을 들을 수 있는 무대로, 국립국악관현악단이 주목하는 젊은 작곡가의 작품을 소개한다. 이번 무대에서는 홍민웅 작곡가의 ‘시간의 색(色)’을 위촉 초연한다. 흘러가는 시간 속 우리 삶 곳곳에서 나타나는 다양한 순간과 감정을 색깔에 빗대어 풀어낸 곡이다.

5월 ‘정오의 스타’에서는 매 무대마다 서사감을 부여하는 연기를 선보이며 독보적인 스토리텔러로 자리매김한 뮤지컬배우 민우혁과 함께한다.

민우혁은 뮤지컬 ‘그날들’ ‘벤허’ ‘지킬 앤 하이드’ ‘프랑켄슈타인’ 등 대형 뮤지컬 공연에서 주연으로 활약하고 있으며, TV드라마와 예능 프로그램에서도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이번 공연에서는 뮤지컬 ‘지킬 앤 하이드’의 대표곡 ‘지금 이 순간’
과 뮤지컬 ‘황태자 루돌프’ 중 ‘내일로 가는 계단’, 조용필의 대표곡 ‘킬리만자로의 표범’을 국악관현악 연주에 맞춰 들려줄 예정이다.

국악관현악의 정수를 맛볼 수 있는 마지막 ‘정오의 관현악’에서는 임희선 작곡가의 ‘한가람의 숨’을 선보인다. 2016년 ARKO 한국창작음악제 국악부문에 선정된 곡으로, 시시각각 변화하는 강의 흐름을 박자와 장단의 변화로 표현하며 늘 가까이에서 접하는 자연의 소중함을 노래한다.

‘정오의 음악회’는 재관람 관객을 위한 ‘보고 또 보고’ 할인도 마련했다. 2020년 하반기와 지난 4월 ‘정오의 음악회’ 공연을 관람한 관객은 1인 2매까지 30% 할인된 가격으로 티켓을 구매할 수 있다.

한편
2021년 ‘정오의 음악회’ 총 6회 공연 관람티켓을 모두 모은 관객에게는 소정의 선물을 제공하는 ‘정오의 도장 깨기’ 이벤트도 진행한다. ‘정오의 음악회’는 공연 직후 공연을 관람한 모든 관객에게 간단한 간식을 증정한다. 공연은 방역 당국의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에 따라 ‘객석 띄어 앉기’를 실시한다.

예매·문의 국립극장 홈페이지(www.ntok.go.kr) 또는 전화(02-2280-4114)


■ ‘정오의 음악회’ 프로그램

정오의 시작

‘동심의 세계’

편곡 계성원

 

정오의 시네마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편곡 이지수 재편곡 배새롬

 

정오의 앙상블

홍민웅 ‘시간의 색(色)’ (위촉 초연)

 

정오의 스타

뮤지컬 ‘지킬 앤 하이드’ 中 ‘지금 이 순간’

뮤지컬 ‘황태자 루돌프’ 中 ‘내일로 가는 계단’

‘킬리만자로의 표범

편곡 손다혜

협연 민우혁

정오의 관현악

‘한가람의 숨’

작곡 임희선

 

■ 주요 제작진 및 출연진 소개

 

 

예술감독 | 김성진

제7대 국립국악관현악단 예술감독. 오케스트라를 통한 한국음악의 세계화를 이끌고 있는 김성진은 세계 각국의 국립단체 객원 지휘자로 활동하며 동서양을 아우르는 섬세한 지휘를 인정받았다. 서울시국악관현악단 단장, 청주시립국악단 예술감독, 서울시청소년국악단 단장을 역임하는 등 국악 연주 단체의 총괄 운영 및 지휘 경험이 풍부한 리더이자 한국예술종합학교 객원 교수로 활동하며 후진 양성에도 힘써왔다.

     
 

지휘 | 이승훤

국립국악관현악단 부지휘자. 서울대학교 음악대학과 동 대학원 국악과에서 피리와 국악 지휘를 전공했으며, 현재 한양대학교에서 국악 지휘 박사과정을 밟고 있다. 국가무형문화재 제46호 피리정악 및 대취타 이수자로, 난계국악단 상임단원을 역임했으며 경찰국악대장으로 다양한 무대에 서왔다. 담백하면서도 절제된 소리 속 국악기 본연의 음색을 담아내는 지휘자이다.

     
 

해설┃이금희

1989년 KBS 공채 아나운서로 방송활동을 시작했다. '6시 내고향'과 '아침마당' 등의 TV MC, '이금희의 가요산책'과 '사랑하기 좋은날 이금희입니다(현재)', '이금희와 함께 음악의 숲을(현재)' 등의 라디오 DJ 및 '인간극장'과 '한국기행(현재)' 등의 내레이터로 활약해왔다. 1999년부터 숙명여대 미디어학부 겸임교수로 강의도 하고 있다. 최근 유튜브 채널 '마이금희'를 개설, 유튜버로도 활동하고 있다.

     
 

정오의 앙상블‘시간의 색(色)’ 위촉 작곡 홍민웅

중앙대학교 국악대학 창작음악과 출신으로 2010년 대학국악제에서 동상을 2011년 21세기 한국음악 프로젝트에서 대상을 수상한바 있다. 어쿠스틱앙상블 재비의 멤버로 활동하며 다양한 곡들을 무대에 올리고 앨범을 제작하는 등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

     
 

협연┃민우혁

2013년 ‘젊음의 행진’으로 데뷔 후, 뮤지컬 배우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 데뷔한지 3년도 채 되지 않아 ‘레미제라블’ ‘위키드’ 등 대형 라이센스 뮤지컬 무대에서 굵직한 역할을 차지하며 실력을 인정받았다. TV드라마 ‘하자있는 있는 인간들’ ‘천 번째 남자’ 등에 출연했을 뿐 아니라 KBS2 ‘불후의 명곡’ 등 예능에서도 꾸준히 활동을 펼치고 있다. 2019년에는 제7회 대한민국 예술문화인대상 뮤지컬부분을 수상했다.

     

국립국악관현악단

■ 국립국악관현악단

1995년 창단된 국립국악관현악단은 국립극장 전속단체로 동시대의 음악을 창작하고, 수준 높은 음악으로 전 세계 관객에게 감동을 전하고 있는 연주 단체다. 유구한 역사 속 개발되고 전승되어온 한국 고유의 악기로 편성된 국립국악관현악단은 국내외 저명한 작곡가 및 지휘자들을 영입해 60여 명의 전속 연주자와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전통 음악의 현대적인 재해석, 한국의 정신과 정체성을 담은 사운드, 전 세계의 관객에게 감동을 전하는 독자적인 레퍼토리로 차별화된 음악회를 기획·개발하여 꾸준히 선보이고 있다.

지난 20여 년간 초대 단장 박범훈, 2대 단장 한상일, 3대 예술감독 최상화, 4대 예술감독 황병기, 5대 예술감독 원일, 6대 예술감독 임재원을 거쳤고, 현재 7대 예술감독 김성진과 함께 의미 있는 성과를 만들고 있다. 국립예술단체다운 품격이 있는 공연, 모두가 함께 즐길 수 있는 공연, 국립국악관현악단만의 정체성이 담긴 공연을 목표로 과거와 현재, 미래를 잇는 창작 작업에 끊임없이 도전하고 있다.

 

ewha-media@daum.net

 

(공식페이스북) http://facebook.com/news.ewha


세상을 플레이하라! 오락, 엔터테인먼트 전문 뉴스 - 플레이뉴스 http://ewha.biz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