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우혁 '뮤지컬스타' 캡처 화면

[플레이뉴스 문성식기자] 뮤지컬 배우 민우혁이 채널A '2021 DIMF 뮤지컬스타'(이하 '뮤지컬스타') 파이널라운드에서의활약으로 가슴 뭉클한 심사위원이라는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민우혁은 지난 24일오후 11 10분에방송된 '뮤지컬스타'에서 뮤지컬 배우 최정원·마이클리, 음악감독 장소영, DIMF 집행위원장 배성혁과 함께 대상을 결정하는 파이널 2라운드의 심사위원으로 나섰다.

'뮤지컬스타'는 차세대 뮤지컬스타를 발굴하기 위한 뮤지컬 배우 경연대회로, 지난 2015년 시작된 이래 올해 역대 최다지원자가 도전, 시작전부터 화제를 모았다. 민우혁은 지난 시즌과 이번 시즌 연이어 심사위원으로 출연했다.

그는“몰입력과 유연함을 중요하게 본다”며 자신만의 심사기준을 공개하기도 해 기대감을 끌어 올렸다.


파이널 2라운드는 TOP7 최혁준, 백호정, 이재림, 최하람, 이하은, 김태희, 송준하가 꾸미는 'My Stages' 무대로, 파이널 1라운드 점수와 관객들의 점수를 더해 최후의 1인인 대상을 정했다.

7은 각자 좋아하는 뮤지컬에서 자신있는 넘버를 선택해 무대를 완성했다.

민우혁은톱7의무대를유심히지켜봤으며, 무대가 끝날때마다 심사위원이 아니라 관객이 된 듯 박수를 아끼지 않는 모습으로 시선을 사로 잡았다.

심사평을 할때는 감동을 최고치로 끌어올려온 마음을 담아 호평했고, 안타까운 무대에는 뮤지컬 선배로서 날카로우면서도 진심이 가득한 조언을 놓치지 않았다.


민우혁은 “뮤지컬배우로서 가져야할 가장 중요한 점은 위로, 용기, 희망, 마음을 움직이는 힘이에요.

태희양은 그걸 이미 갖고 있어요”, “지금처럼 느끼는대로 했으면 좋겠어요. 이미 저에겐 뮤지컬스타예요”, “천재로 살아간다는 기분은 어떤 거죠?”등 입을 열때마다 감탄을 유발하는 심사평으로 '민심사위원어록'을 남기기도 했다.

민우혁은“’뮤지컬스타에서 많은 후배들을 만나 그들에게 조언해줄 수 있어서 매우 영광이었다.”, “대한민국 뮤지컬계와 앞으로 그를 이끌어갈 차세대 배우들에 대한 관객 여러분의 많은 사랑과 관심 부탁드린다.”고 종영 소감을 밝혔다.

한편, 뮤지컬레미제라블을 통해 가창력과 연기력을 입증하며 일약 뮤지컬 스타덤에 오른 민우혁은 뮤지컬벤허’, ‘프랑켄슈타인’, ‘지킬앤하이드등을 통해 작품 성공가도를 이끄는 주역으로서 확고히 자리매김했다.

또한 KBS ‘불후의명곡’, ‘살림하는남자들등예능프로그램과 JTBC ‘3의매력’, MBC ‘하자있는인간들에 출연해 아티스트이자 배우로 입지를 굳건히 다졌다.

민우혁은 현재 샤롯데씨어터에서 공연중인뮤지컬 '마리앙투아네트'에서 페르젠백작 역으로 관객들을 만나고 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