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발라드가수의 이미지에서 뮤지컬가수로 성공적으로 탈바꿈한 조성모. ⓒ 쇼온


[플레이뉴스 박순영기자] 뮤지컬 <요셉 어메이징 테크니컬러 드림코트(이하 요셉 어메이징)>가 잠실 샤롯데 씨어터에서 2월 12일부터 4월 11일까지 인기리에 공연 중이다.

뮤지컬 '요셉 어메이징'은 <오페라의 유령>, <캣츠> 등의 제작자 앤드류 로이드 웨버와 <라이언 킹>, <미녀와 야수>,<아이다> 등의 극작가 팀 라이스가 콤비를 이루어 1968년 발표한 전설적인 작품이다.

내용은 성서 속 이야기를 해설자가 들려주는 형식이다. 아버지의 남다른 사랑을 받는 야곱의 11번째 아들 요셉은 형제들의 질투로 가족에게 버림받고 노예로 팔려 감옥에 갇히게 된다. 하지만 이집트 파라오의 꿈풀이를 해준 것이 적중해 총리가 되고, 먹을 것을 구하러 온 가족과 재회를 하게 된다는 감동의 이야기다.

전 세계에서 2만회 이상 공연되고 있는 '요셉 어메이징'은 무대 배경의 애니메이션과 의상, 화려한 볼거리와 무엇보다 시종일관 2층 무대에서 음악이 현장감 있는 반주의 송스루 형식으로 관객들을 사로잡고 있었다. 원작의 모든 뮤지컬 넘버가 좋다보니 우리나라말 버전의 노래도 경쾌한 선율과 잘 들리는 가사 속에 극의 내용 전달이 잘 되고 있었다.

극의 재미 요소는 줄거리와 그것을 이끌고 있는 노래와 편곡, 무대에 의한 것이겠지만, 이번 공연에서 더욱 재미있는 것은 각 출연진에 따라 극의 느낌까지 달라지더라는 것이다. 요셉 역에는 송창의, 조성모, 임시완, 정동하가, 해설자 역에는 최정원, 김선경, 리사가 캐스팅되었다.

▲ 리사는 그 폭발적인 고음과 저음의 가창력으로 중립적인 해설자 역을 선보였다. ⓒ 쇼온

해설자는 극의 내용을 3인칭 관점에서 들려주는 단순한 역할인데도 그 비중과 카리스마에서 아주 중요한 역할이었다. 요셉과 형제들, 파라오가 시종일관 알록달록한 옷 색깔인 반면 극을 전달해주는 해설자는 흰색과 검정 무채색의 단정한 톤으로 일관하여 극중 이야기와의 거리감이나 대비감이 좋았다. 뮤지컬 연기로 이미 정평이 나 있는 최정원은 카리스마 있는 외모와 가창력으로 요셉의 내용에 더욱 재미있게 다가갈 수 있도록 만들어 주었다.

김선경 역시 깔끔한 외모와 목소리로 최정원보다는 중립적인 관점으로 안정되게 극을 들려주었다. 반면, 리사는 그 파워풀한 가창력과 저음과 고음을 아우르는 시원함에서는 탁월하다. 하지만 연기면에서는 노래에 비하여 부족하였다. 리사의 경우 다른 뮤지컬의 주인공 역에서는 폭발적인 에너지를 뿜으며 훨씬 좋았는데, 이번처럼 중립성을 유지하면서도 극의 내용을 잘 소개하는 해설자 역보다는 본인이 주연 역할을 맡는 것이 훨씬 쉬워 보였다.

그러나 무엇보다도 요셉역의 남자 배우 네 명의 비교가 재미있다. 네 명 중 뮤지컬 경력에서 제일 돋보이는 송창의는 연기와 노래 모두 자연스런 톤과 힘으로 부드러운 완급 조절에서 모두 좋았다. 정확한 가사 전달을 위하여 어떤 때는 다른 가수보다 템포면에서 다소 느린 속도로 노래하는 것이 인상적이었다. 반면, 8집 음악가수인 조성모의 요셉은 인기와 실력의 발라드 가수다운 감미로운 목소리와 부드러운 외모로 극 내용이 전달되었다.

그룹 부활멤버로 잘 알려지고 폭발적인 가창력을 선보이는 정동하는 어떤 면에서는 네 명 주역 중 가장 요셉 역할로 성공한 케이스로 보인다. 뮤지컬이 처음인 그는 어느 무대에서나 자신감 있는 모습으로 이번 뮤지컬 무대에서 자연스러운 연기와 부드럽고 힘찬 음악선을 보여주며 가장 요셉왕다운 파워를 보여주었다. 임시완의 요셉 경우는 아동극 같은 동심의 유쾌한 목소리와 미성의 톤이 잘 어울렸다. 다소 파워는 약해보여도 귀여운 연기가 적절히 잘 어필하는 모습이었다.

장면 별로는 1막에서 요셉이 야곱으로부터 매직코트를 받아 입는 'Joseph's Coat' 장면에서 단연 돋보였다.

▲ 그룹 부활의 보컬 정동하가 요셉역으로 폭발적인 가창력과 안정적인 연기를 펼쳤다. ⓒ 쇼온

2막의 파라오가 등장하는 장면은 극에 활력을 불어넣는다. 주연 요셉이 극을 이끌고 있다면 2막에서 파라오는 특징적인 감초로서 자칫 지루해지기 쉬운 2막의 전개부를 화려하게 장식하고 있었다. 앨비스 프레슬리 스타일의 파워풀하고 재미있는 파라오가 럭셔리한 신전을 배경으로 춤추고 노래하는 모습도 돋보였다. 조남희는 'Song of the King'을 부르며 좌중을 압도하였다.

이 뮤지컬이 말하고 싶은 메시지는 마지막장 마지막 넘버 'Any Dream will Do(언젠가는 꿈이 이루어지네)일 것이다. '외롭지만 두렵지 않아. 내 마음속에 꿈이 있으니'라는 가사와 노래 선율이 따뜻하고 교훈적이다. 특히 요셉이 솔로로 노래를 부르다가 사회자인 여성가수와 함께 듀엣이 되면 더욱 잔잔하고 따뜻한 느낌이 좋았다. 마지막엔 공연 시작부에 등장했던 아동들이 다시 무대에 나오고 파라오가 모든 관객을 일으켜 세워 일제히 즐겁게 노래를 부르며 훈훈한 모습을 연출하였다.

하지만 한 가지 아쉬운 부분이 있었다. 원작 영어 버전의 활기찬 노랫소리에 익숙하고, 특히 영화버전을 보았다면 이번 한국 공연은 무언가 허전하다. 노래와 무대 등 모든 것이 똑같은데 그 감칠맛이 적은 이유는 무엇일까. 특히 '요셉의 코트' 노래 부분은 그 알록달록 다채로운 색깔의 코트를 입고 뽐내며 모두가 그 옷을 찬양하는 충만함과 풍성함이 한국 공연에서는 다소 부족하였다.

외국 뮤지컬은 사회자가 경쾌하면서도 명확한 노래와 목소리로 사건을 3인칭 시점으로 전개하지만 우리나라 사회자와 요셉들은 이러한 면에서 2%씩 부족해 보였다.

▲ 조남희는 앨비스 프리슬리 스타일의 파라오 역으로 'Song of the King'을
멋지게 부르며 좌중을 압도하였다. ⓒ 쇼온

외국 작품이고 성서적 내용의 서양적 뉘앙스를 100% 완벽하게 살려내기는 어려울 것이다. 이번이 국내에서 초연이라 작품에 대한 경험치도 아직 부족한 것이 당연하다. 외국 원작의 박력적이고 감칠맛이 있고 성서적 내용이 잘 느껴지는 그런 부분이 좀 더 살아나야 하겠다. 또 외국작품의 경우에는 형제들의 시기와 질투, 그에 따라 요셉이 더욱 불쌍하게 느껴지는 느낌, 또한 해설자는 3인칭 관점이지만 자신의 캐릭터를 가지면서도 관객이 이야기에 몰입할 수 있도록 내용을 맛깔나게 잘 전달하고 있었다.

우리나라에서 그동안 <캣츠>, <오페라의 유령>, <아이다> 등 대형뮤지컬들이 장기간 인기리에 공연되어 왔다. '요셉 어메이징' 역시 안정적이고, 더욱 인기 있는 대형 뮤지컬로 거듭나려면 지금의 무대 셋팅과 배우 기용에서 좀더 숙고해야겠다.

뮤지컬 '요셉 어메이징'는 잠실 샤롯데 씨어터에서 4월 11일까지 공연된다.


mazlae@daum.net

(공식페이스북)
http://facebook.com/news.ewha

《세상을 플레이하라! 오락, 엔터테인먼트 전문 뉴스 - 플레이뉴스 http://ewha.com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송파구 잠실3동 | 롯데월드 샤롯데씨어터
도움말 Daum 지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