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오페라합창단 해고자 복직촉구 35차 결의대회. 작년 11월부터 매주 화요일 오후3시에 열렸다.
ⓒ 박순영



[플레이뉴스 박순영기자] 국립오페라합창단 해고자 복직촉구 35차 결의대회가 16일 오후 3시 서울 용산구 국립극단(문체부 서울사무소) 앞에서 1시간가량 진행됐다.

공공운수노조 소속 국립오페라합창단 지부 주최의 이 결의대회는 지난 11월부터 매주 진행되어온 것이다. 이날 집회에는 공공운수노조원 4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은 약간의 경찰인원도 보였다.

결의대회의 중심이 된 국립오페라합창단 문대균(42) 지부장과 동료 1명은 하루전날인 15일부터 문화체육관광부 서울사무소 복도에서 단식투쟁에 돌입했다. 10년간의 복직투쟁에 최근 문체부장관이 바뀐 이후로 이들에게 합창단원이 아닌 사무실 계약직 1년을 제시했기 때문이다. 

문 지부장은 15일 보도자료를 내고 "문체부가 제시한 사무직 1년 계약직은 우리를 우롱하는 처사"라며 "성악가에게 생명과도 같은 노래를 걸고 다시는 노래를 못하게 되더라도 부당하게 해고된 것을 인정받고 복직될 때까지 투쟁하겠다"고 밝혔다.

35차 결의대회는 김성수 조직국장의 대오정리 순서에 이어 민중의례, 그리고 고동환 공공운수노조 서울본부 본부장의 여는발언을 했다.

박주동 남동지부 의장은 투쟁사에서 "대한민국이라는 국가가 국가의 명칭을 도용한 것이다"라고
일침을 가했다. ⓒ 박순영



다음으로 박주동 남동지부 의장은 투쟁사에서 “2002년에 국립오페라합창단을 처음 뽑을 때는 국립이라고 해놓고, 2009년에 해체할 때는 (합창단원이) 임의기구이고 공적 조직이 아니라고 한다. 이것은 대한민국이라는 국가가 국가의 명칭을 도용한 것이다”라면서, “해외공연 다닐 때 다 국립이라고 했다. 국민을 상대로 사기친 것이다. 그래서 더 화가 난다. 어느 누구도 이것에 문제제기를 하지 않는다”라고 일침을 가했다.

이어서 “국립오페라합창단 단원들은 자신들이 국립인 것으로 알고 있다가, 영문도 모른 채 한순간에 국립이 아닌 걸로 해체된 것이다”라고 안타까운 심정을 투쟁사에 담았다.

문화공연으로 가수 임정득씨가 본인의 곡 ‘상상하다’, ‘V'와 '불나비’를 부르며, 투쟁에 힘찬 응원의 기운을 북돋아주었다. 이어 용순옥 민주노총 서울본부 수석부본부장은 투쟁사에서 “이 정권의 문화정책과 노동정책이 있느냐”면서 발언을 이어갔다.



결의대회 35주차에서 문화공연으로 투쟁에 기운을 북돋은 가수 임정득.ⓒ 박순영


마지막 순서로 문체부 사무실에서 단식투쟁중인 문대균 지부장과의 전화통화가 이어졌다. 문 지부장은 옥상에서 높이 손을 들어 흔들어 보이며 결의대회를 응원하며 자신이 잘 있음을 나타냈다.

결의대회 후 기자는 농성장 복도로 찾아갔다. 출입이 어렵지 않은 보통의 공공기관 건물 복도에서 자리잡고 있었다. 결의대회 후 공공운수노조 임원 및 동료들이 잠시 응원의 말을 전하는 중이었다.

당시 월급은 얼마였냐는 기자의 질문에 문 지부장은 “당시 못 받을 때도 있었고, 받으면 20만원, 그게 시세가 좀 나아져서 2008년 쯤에야 70만원을 받았다”라고 말했다. 반주자까지 전체 40명 오페라합창단 단원에 쓰이는 예산이 당시 약 3억에서 4억 사이였다고 덧붙였다. 참고로 그간 국립오페라단 전체 운영예산은 꾸준히 증액되어 
2019년 현재 1년에 140억 가량이다. 

농성을 함께하고 있는 동료는 “국립오페라합창단이 창단한다는 공문이 당시 전국대학에 다 보내졌었다. 나는 대학원 졸업 무렵이어서 마침 입단하게 되었다”라면서 “특히 결혼해 아이아빠가 되는 단원의 경우 그 월급으로는 버티기가 힘들어 이직률도 높았다”라고 말했다.


이에 문지부장은 “그래도 우리가 오페라합창단에 2002년부터 해산될 2008년까지 계속 있었던 것은 클래식 합창과는 다른 ‘오페라’라는 장르만의 무대, 연기하는 것의 매력 때문이었다”라면서, “첫해에 내년에는 정규직으로 전환 될꺼다, 그 다음해가 되면 다음 단장님때는 된다 등 계속 기다려만 왔다. 2009년 해체 복직투쟁을 하면서 지금 정권이 되고 나서는 그래도 복직이 되겠지라고 희망을 가졌는데...”라고 안타까운 심정을 전했다.

문대균 공공운수노조 국립오페라합창단 지부장은 "클래식 합창과는 또다른 오페라만의
노래하고 연기하는 게 좋아서 계속 남아 있었다"라고 말했다. ⓒ 박순영



문지부장은 “국립오페라단은 오페라단원, 예술가가 아무도 없다. 다 사무실 직원밖에 없다”라면서, “(10년간의 농성 결과로 엊그제 제시함.) 노래하는 사람한테, 단원이 아니라 사무실 직원으로 일하라는 것..(은 말이 안된다). 국립으로서의 중장기적인 발전방향이 없고 저렇게 기획사처럼 운영하는 것을 보면, 저럴 바에는 오페라단을 왜 조직했는지 모르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국립오페라단은 2002년 오페라 공연때마다 합창단을 뽑아야 하는 점을 개선하기 위해 국립오페라합창단을 창단했다.

낮은 월급의 처우에도 단원들은 오페라에 대한 꿈으로 단원으로 활동해 왔다. 그러던 중 문체부가 돌연 2009년 1월 국립오페라단 내에 별도 합창단을 운영하는 것의 규정상 설치 근거가 없다면서 해체를 발표했다. 이후 지난 10년 동안 해고된 단원들에게 정규직을 약속하며 '나라오페라합창단', '국립합창단' 등에 복직하도록 했으나, 1~2년 후에 다시 해고하는 등 반복해서 약속을 지키지 않았다.

거기에 더해 문체부는 나라오페라합창단 계약 종료 후에는 이의제기와 단체행동을 하지 않겠다는 확약서에 서명해야 남은 기간 동안 예산을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