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시오페라단 <텃밭킬러> 1막. 빛바랜 가로수, 무대를 가로지르는 전깃줄,
작은 구두수선 컨테이너 등이 암울한 생활환경을 표현한다. ⓒ 박순영 기자


[플레이뉴스 박순영기자] 서울시오페라단(단장 이경재)의 <텃밭킬러> 프레스콜이 7월 1일 서울 세종문화회관 M시어터에서 진행되었다.

오페라 <텃밭킬러>(안효영 작곡, 윤미현 대본)는 2012년부터 된 서울시오페라단의 창작오페라 워크숍 ‘세종 카메라타’에서 선보이는 세 번째 작품이다. 세종카메라타의 첫 작품은 2014년 <달이 물로 걸어오듯>(최우정 작곡, 고연옥 대본), 두 번째는 2016년 <열여섯 번의 안녕>(최명훈 작곡, 박춘근 대본)으로 매번 시대의 문제를 되짚어보는 소재와 걸맞는 음악연출로 새로운 한국형 창작오페라 제작방식을 개척해오고 있다.


세종오페라단 측에서 오페라판 '기생충'으로 소개한 바, 오페라 <텃밭킬러>는 무대와 조명 자체만으로 암울한 생활지옥의 기운을 충분히 보여주고 있었다. 자주색, 푸른색 조명과 빛바랜 가로수, 무대를 가로지르는 전깃줄, 작은 구두수선 컨테이너, 그리고 맨 앞의 변기까지 빈곤함의 덫을 표현하고 있었다.

여기에 분명 오페라이면서도 뮤지컬다운 간결함이 보태진 안효영 작곡가의 음악은, 곡 시작부터 오페라다운 충실한 오케스트레이션을 가지면서도 주인공들의 가요풍의 애절한 노래로, 빈곤함이 누구로부터 온 것인지 의문을 가지게 하는 문제제기의 역할을 음악이 충분히 수행했다.

창작오페라 <검은 리코더>로 노인문제와 죽음을 무대 위에 올려놨던 윤미현 작가는 이번에는 반대로 처절한 삶의 문제와 사회구조의 문제를 표현했다. 삶의 문제이기에 더욱 신랄한 비판으로 극빈곤층의 삶을 주인공 가족의 이름을 통해 드러냈다.

이 집의 가장 '진로'는 늘 술로 세상을 잊고, 큰 아들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청년', 포경수술을 시켜달라는 둘째아들은 '수음', 큰 아들이랑 결혼하는 우크라이나 여자친구는 ‘아가씨’, 그리고 젊을 적부터 지금의 93세까지도 이웃집 텃밭에서 채소를 가져다 식구를 먹여살리는 수음의 할머니이자 진로의 어머니는 ‘골륨’이다.

▲ 오페라 "텃밭킬러". 큰아들 "청년"(테너 석정엽 )과 여자친구 "아가씨"(소프라노 이세희).
좌절스런 현실과 미래에의 희망을 동시에 상징한다. ⓒ 박순영 기자


극중 인물의 상황을 소개하는 1막은 오페라 노래와 대사가 적절히 섞여 있다. 분명 오페라이면서도 좀 더 가벼운 터치감으로 현대물다운 느낌을 잘 살렸다. 큰아들 ‘청년(테너 석정엽)’이 돈이 없어 여자친구 ‘아가씨’(소프라노 이세희)와 자신의 침대에 신접살림을 차리는 장면은 딱하면서도, 젊은 남녀이기에 열정 뜨거운 희망과 생기가 느껴진다.

2막부터는 주역별로 공감가는 아리아들이 대거 터져나온다. 이 집 둘째 '수음'(테너 홍종우)이 "아는 형이 '교육이 산으로 가고 있대'"라면서 마지막에 처절하게 '노~스페이스~'라고 메이커 옷을 사달라고 하는 장면은 웃기면서도 웃을 수만은 없다.

아버지 진로가 집 나간 아내와 메추리 구워 먹던 추억을 노래하는 장면은 코가 시큰할 정도로 가슴에 와 닿는다. 철판에 검게 그을린 메추리알을 구우며 아내의 성대묘사를 하며 살도 없어 비쩍마른 메추리를 ‘뜯어먹어야’ 하는 심정을, 진로 역 바리톤 장철은 그리움의 정서와 아내에 대한 끊임없는 요구의 애증을 담아 잘 표현해 주었다.

뜯어 먹혔던 것은 집 나간 아내의 일만은 아니다. 평생을 뜯어먹히는, 할머니 골륨의 노래는 늙어 부양 받기는 커녕 이 텃밭, 저 텃밭 가족을 위해 유일한 생계수입원으로 활동해야 하는 처절한 외로움을 표현했다. 메조 소프라노 신민정이 “...우리집보다 차라리 남의 집 텃밭이 푹신하겠다..”라며 골륨의 고단하고 처량한 마음을 노래할 때는 순간 눈시울까지 시큰해진다.


▲ 노려보는 진로(왼쪽 끝, 바리톤 장철)의 눈빛이 무섭다. 노모(메조소프라노 신민정) 의
마지막 전재산인 금니 3개마저 뺏으려는 식구들의 원망이 섬뜩한 현실감을 부여한다. ⓒ 박순영 기자


왜 이 집에 제일 필요한 할머니가, 이 사람들을 낳은 할머니가 괴물 ‘골륨’이 되었을까? 극내내 배고플 때만 되면 골륨을 찾아대던 나머지 식구들이 93세 자신들의 어머니이자 할머니인 골륨에게 전재산인 금니 세 개마저 내놓으라고 노래하는 대목은 정말 섬뜩하고 처절하다. 진로는 “금니는 당신과 나를 이어주는 끈”이라고, 골륨은 “한 줌 흙이 되고 싶었어”, 그리고 두 손자와 며느리가 “금니를 보고 참고, 참고”라고 부르는 노래는 인생 스트레스의 극치다.

오페라 <텃밭킬러>는 현 세태를 가족 각 배역별로 철저하고 극단적으로 소개해 더욱 현실감을 부여하고 있었으며, 오페라 기존 어법을 우리말과 극 형식에 대한 철저한 고민으로 과감히 비틀었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또한 이날 탄탄하게 오케스트라를 이끈 지휘자 정주현은 공연 시작 전후로 각 파트 연주는 물론 보면대 라이트까지 무대감독에게 세심히 요청하는 모습에서 오페라 공연의 모든 중요부분이 잘 진행되고 있다는 안정감을 주었다.

프레스콜 이후 기자들과의 질의응답에서 서울시오페라단 이경재 단장은 "한국 오페라라는 화두로 2012년 세종카메라타에서 계속되어 온 세 번째 작품이다"라면서, "해마다 세종 카메라타는 네 명의 작가와 네 명의 작곡가가 매칭되어 네 개의 작품을 리딩공연으로 올리는데, 그 중 가장 현시대를 반영한 작품이라 선택되었다“라고 공연을 소개했다.

연출의 장영아는 "이번 창작오페라는 연극 대본을 기초로 한 것이다. 대사를 살리고, 한 캐릭터별로 보통의 오페라보다도 더 섬세한 몸짓과 연기를 요청 드렸고, 성악가들이 잘 해주셨다"면서, "무대가 옥상으로 온 것은 땅에도 발을 붙이지 못하고 구둣방을 옥상에 차리고 있는 비현실적인 모습을 상징화한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진로 역 바리톤 장철은 "진로는 이 시대 중년 남성을 대변한다. 구둣방은 그의 전체 세계이다"라면서 "그가 전쟁을 바라는 것은 이 시대 그를 짓밟
던 모든 것이 없어졌으면 하는 마음에서 그렇다"라고 답변했다.


안효영 작곡가는 "우리말이 주는 어감과 정서를 표현하는 것에 고민을 많이 했다“라면서, 1막 대사처리 부분이 노래여도 좋지 않을까 하는 기자의 질문에 ”이제는 오페라의 외연이 좀 더 넓어져야 하지 않을까라고 생각한다. 기존 서양 오페라에도 실제 대사가 많은 오페라도 있고, 이번 작품의 각 부분에서 최대한 노래여야 할 부분과 대사로 처리해도 가능한 부분을 판단했다 "라고 답했다.

정주현 지휘자는 "창작오페라이다 보니 참고음반 등이 없지만, 종이로 표현된 악보를 실제로 표현해 관객에게 잘 전달하기 위해 최대한 상상력을 발휘했다“라고 말했다.


극 중 텃밭의 진짜 의미는 무엇일까? 질문에 대한 답은 공연에서 찾아볼 수 있다.




공 연 명

서울시오페라단 오페라 <텃밭킬러>

일시장소

2019년 7월 3일(수)~6일(토) 수·목·금 19시 30분, 토 17시

제 작 진

예술감독 이경재 / 작곡 안효영 / 대본 윤미현 / 연출 장영아 / 지휘 정주현

무대 박상봉 / 의상 변미라 / 조명 이중우 / 분장 구유진 / 대사·연기지도 이지혜

출 연 진

진로(Bar.) 장철 김재섭 / 골륨(M.Sop.) 신민정 김보혜 / 아가씨(Sop.) 이세희 윤성회

/ 청년(Ten.) 석정엽 조철희 / 수음(Ten.) 홍종우 도지훈 / 경찰(배우) 유원준

연주 오케스트라 디 피니

입 장 권

R석 7만원, S석 5만원, A석 3만원

예매문의

세종문화회관 02)399-1000 www.sejongpac.or.kr

공연문의

서울시오페라단 02-399-1783~6



mazlae@daum.net


(공식페이스북) http://facebook.com/news.ewha


세상을 플레이하라! 오락, 엔터테인먼트 전문 뉴스 - 플레이뉴스 http://ewha.com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종로구 세종로 160-1 | 세종문화회관 M씨어터
도움말 Daum 지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