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C코믹스 웹툰 ‘저스티스 리그’

DC코믹스 웹툰, 카카오페이지 통해 단독 공개
배트맨을 시작으로 4월 27일 ‘저스티스 리그’, 5월 4일 ‘원더우먼’, 9일 ‘슈퍼맨’ 서비스 예정


[플레이뉴스 문성식기자] 시공사 출판사가 카카오페이지를 통해 전 세계 최초로 DC코믹스 웹툰을 선보인다.

4월 24일 배트맨을 시작으로 △4월 27일 저스티스 리그 △5월 4일 원더우먼 △5월 9일 슈퍼맨 등 DC코믹스를 대표하는 히어로들의 이야기를 차례대로 공개한다.

시공사는 최근 K-코믹스의 대표 장르인 웹툰 형태 디지털 서비스를 DC코믹스 측에 제안했고, 이에 큰 관심을 나타낸 DC코믹스 측의 전폭적 지원으로 1차 론칭 시리즈의 제작을 마쳤다고 설명했다.

시공사에 따르면 DC코믹스 측은 원작 만화의 웹툰 형태 변환이 신규 독자를 불러 모을 획기적 방안이 될 것으로 판단, 한국을 시작으로 북미 사업 진행을 위한 별도의 전담 부서를 신설하기도 했다.

DC코믹스 웹툰 서비스를 담당하는 시공사 백소용 부장은 “가로 형태의 기존 코믹스를 웹툰 스크롤 형태로 변환하는 작업은 쉬운 일이 아니”라며 “기존 코믹스에서 양쪽 페이지 전체를 활용해 큼직하게 그려진 완성도 높은 컷들의 경우, 최대한 원본 느낌을 살려내기 위해 세로 비율로 무리하게 가공하는 대신 90도로 돌려 스크롤 화면에 녹여 넣었다. 실험적이며 독특한 연출 기법은 대사와 그림의 진행 방향을 회전하는 형태로 반영했다”고 말했다.

DC코믹스 웹툰 ‘배트맨’


결과물의 완성도는 상당히 고무적이었다. 화면 구성이 컷 단위로 배치되며 몰입도와 가독성이 눈에 띄게 개선됐다. 정보량이 많은 미국 만화에 부담을 느끼는 사람도 부담 없이 읽을 수 있게 됐다. 4월 24일 공개된 배트맨 시리즈를 본 많은 독자는 “코믹스의 높은 장벽을 대중적으로 접근할 수 있게 만들었다”, “몰입이 잘된다”라는 긍정적 의견을 전달했다.

시공사와 DC코믹스 측은 개선된 가독성으로 신규 독자층이 확대될 것으로 보이며 기존 단행본 코믹스의 판매도 높아질 것으로 예상했다.

4월 27일 공개하는 저스티스 리그는 슈퍼맨, 배트맨, 원더우먼, 그린 랜턴, 플래시, 아쿠아맨, 사이보그 등 DC 대표 히어로들이 지구 정복을 위해 나타난 외계 군주 다크사이드에 맞서기 위해 힘을 합치는 과정을 그린다.

이어 5월 4일에는 DC 유니버스 최강 여성 히어로 ‘원더우먼’의 이야기를 공개하며, 9일에는 ‘슈퍼맨’ 팬이라면 익숙한 클락 켄트와 로이스 레인이 어린 아들 조나단 켄트와 함께하는 슈퍼 패밀리의 이야기가 펼쳐질 예정이다.

시공사는 카카오페이지를 통해 배트맨·슈퍼맨은 ‘요일 웹툰’, 원더우먼·저스티스 리그는 ‘기다무(기다리면 무료)’ 웹툰으로 서비스할 예정이다.


시공사 개요


시공사는 창의, 열정, 조화라는 핵심 가치를 실현해 고객과 함께 미래를 열어가는 기업으로, 성장하기 위해 책을 사랑하는 사람들이 모여 창의적이고 혁신적인 책 만들기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웹사이트
http://www.sigongsa.com


ewha-media@daum.net

 

(공식페이스북) http://facebook.com/news.ewha


세상을 플레이하라! 오락, 엔터테인먼트 전문 뉴스 - 플레이뉴스 http://ewha.biz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