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낸시랭 개인전 내정간섭전 “우리 꼭 투표해요~~~앙~~~~~!”

전시

by 쭌녕 2012. 12. 14. 17:35

본문


[플레이뉴스 박순영기자] 팝 아티스트 낸시랭이 지난 12월 13일, 서울 종로구 통의동 갤러리 ’팔레 드 서울’에서 개인전 “내정간섭展” 오프닝을 가졌다.

“지난 4.11 투표 독려 ‘앙’ 퍼포먼스 때, 제 기사가 난 네이트 뉴스앤톡에 댓글을 달았던 네티즌님이 ‘(미국 시민권자가) 내정간섭하지 말라’라고 그러시더라고요. 거기서 이번 전시회의 영감을 얻었죠. 네티즌님이 제게 아이디어를 주셨어요(웃음)”

1, 2층을 가득 채운 큰 사이즈의 유화와 조형물들에는 그녀의 팝 아티스트 정신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1층에는 이번 대선을 주제로 한 정치인물들이 큰 사이즈의 그림으로 전시되고, 2층에는 세종대왕 앞에서 비키니 차림의 지난 4.11 투표 홍보 ‘앙’ 퍼포먼스 영상과 당시 입었던 비키니 의상, 세종대왕 그림, 2010년 영국 런던 거지여왕(Beggar the Queen) 퍼포먼스 때 들고 다녔던 편지와 모금함, 그리고 그녀의 저서 ‘난 실행할거야!’ 등이 전시되어 있다.

왜 이런 전시를 기획하게 되었는지, 왜 모든 그림에 낸시의 트레이드마크인 ‘코코 샤넬’ 고양이 인형이 얹어져 있는지 궁금하다는 질문에 기다렸다는 듯이 “한 마디로 모든 정치인이 사랑스럽고 귀여운 ‘낸시’가 되어 정치를 펼치는 것이죠. “큐티, 섹시 키티, 근혜~, 큐티 섹시 키티, 재인~". 이번 투표로 좀 더 귀엽고 사랑스럽고 친근한, 국민들과 소통되는 한국의 미래 대통령이 되셨으면 좋겠습니다"

▲ 팝아티스트 낸시랭이 자신의 개인전 '내정간섭展'의 두 작품 '박근혜'와 '문재인' 앞에서
트레이드마크인 '앙'포즈를 취하고 있다.


1층 전시장 정면에는 박근혜와 문재인 두 후보가 나란히 배치되어 있다. 카메라 플래쉬 세례를 받고 있는 박 후보와 마이크를 잡고 있는 문 후보 각각의 특징이 잘 살아있다. 사람들에 둘러싸인 약간 상기된 표정의 안철수 전 대선후보, 미소를 짓고 있는 노무현 전 대통령, 시민들과 악수하는 박정희 전 대통령과 옆쪽의 육영수 여사, 김대중 전 대통령과 김정일 전 국방위원장의 포옹장면 등이 강한 인상을 뿜으며 또한 모든 인물의 어깨에 하나같이 앉아 있는 ‘코코 샤넬’ 고양이 인형이 인상적이다. 물론 그 정치인들 사이에 낸시랭 자신을 그린 그림도 있다.

2층에서 눈길을 끄는 것은 정면에 “~~~앙~~~~~!”이라고 쓰여진 문구이다. 4.11 투표 홍보 ‘앙’ 퍼포먼스 때 홍대, 국회의사당, 광화문 세종대왕 앞에서 들고 다녔던 문구이자, 그녀가 포즈를 취할 때의 구호이다. 이것이 전시장 전체의 분위기를 결정하는 가운데, 역시나 ‘코코 샤넬’을 얹은 세종대왕이 이색적이다. “제가 존경하는 세종대왕은 한글을 창제하시고, 집현전을 만드셔서 당대 많은 아티스트들을 서포팅 하셨잖아요. 모든 정치인들이 세종대왕처럼 국민을 잘 이끄는 어진 정치인이 되셨으면 좋겠어요”

또한 2층 한가운데는 2010년 낸시랭 왕국을 선포하면서 영국 런던에서 ‘UK프로젝트: 낸시랭 나라건국 거지여왕(Beggar the Queen)’을 했던 모금함과 편지가 놓여 있다. “‘개인이 국가다’라는 컨셉으로 엘리자베스 여왕 생일 때 제가 거지여왕이 되어서 ‘여왕은 가장 부유한 거지이고, 아티스트는 가장 가난한 여왕이다’라는 생각을 편지에 써서 런던 시민들에게 설명하고 모금을 했어요. 이로써 제 꿈은 사랑과 평화와 아트가 가득한 나라가 되는 것이예요”

‘축제 같은 정치, 즐거운 대선’으로 모든 국민이 민주주의에 참여했으면 하는 바람의 낸시랭 개인전 “내정간섭展”은 서울 종로구 통의동 갤러리 ‘팔레 드 서울’에서 12월 13일(목)부터 12월 24일(월)까지 계속된다.

mazlae@daum.net

(공식페이스북
) http://facebook.com/news.ewha

《세상을 플레이하라! 오락, 엔터테인먼트 전문 뉴스 - 플레이뉴스 http://ewha.com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