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레이뉴스 문성식기자] 국립현대무용단(예술감독 홍승엽)이 2013년 첫 무대로 국내안무가초청공연 '홍승엽의 댄스살롱'을 3월 29일(금)부터 4월 4일(목)까지 예술의 전당 자유소극장에서 공연한다.

국립현대무용단은 현대무용의 실험성과 대중화를 동시에 도모하기 위해 홍승엽 예술감독의 진행으로 현재 국내에서 가장 활발하게 활동하는 안무가 4명(김정은 박근태 송주원 안영준)의 다양한 신작 공연을 소개하며, 안무가와의 대화 및 공연 전후 현대무용 관련 전시와 다과를 즐길 수 있는 로비 이벤트도 마련한다.

  
그간 클래식 공연이나 발레 공연의 경우 '해설이 있는 음악회' '해설이 있는 발레' 등 다양한 시도가 있어왔으나, 현대무용에서는 거의 해설과 함께하는 공연 형식이 드물었다. 이는 현대무용 자체가 지닌 난해한 추상성, 관객들로 하여금 자발적 해석을 요구하는 특징도 한 몫 했을 것이다. 하지만 이번 국립현대무용단 공연에서는 홍승엽 예술감독이 직접 진행에 나서 관객들의 작품 해석을 돕게 된다.

또한 이번 공연에서는 공연장 로비를 문화살롱 개념으로 활용할 예정이라고 한다. 공연 기간동안 현대무용 관련 미술작품 및 무용수들의 땀과 열정이 담긴 연습사진 등을 공연장 로비에 전시해, 커피나 차와 함께 작품 전시를 감상할 수 있게 한다는 것. 티켓소지자를 대상으로 간단한 다과가 무료로 제공되며, 공연 전후 관객들과 안무가와의 자유로운 만남과 담소도 로비에서 진행할 계획이다.

한편, 이번 공연은 국립현대무용단이 선정한 안무가들에게 전문적인 창작 환경과 제작시스템을 제공함으로써 창작의욕을 고취하고 소극장 공연을 활성화시키고자 했던 ‘안무가베이스캠프’(2011) 프로젝트의 연장선상에 있으며, 이번 공연에 초청된 안무가는 김정은, 박근태, 송주원, 안영준 등 4명으로, 현재 국내에서 활발하게 활동하는 안무가들 중 안무 작업의 진실성 및 창의성을 기준으로 선정되었다.

다양한 작업 방향과 안무적 흐름을 가진 이들 4명의 안무가는 각각 15~20분 내외의 신작을 발표할 예정이며, 숫자 3의 의미(김정은), 짝사랑에 대한 고찰(박근태), 기억을 바라보는 시선(송주원), 카니발의 다의적 의미(안영준) 등 차세대 안무가들 특유의 다양한 주제와 실험적 시도가 새로운 공연형식과 만나게될 국립현대무용단 국내안무가초청공연 '홍승엽의 댄스살롱'은 3월 29일(금)부터 4월 4일(목)까지 예술의 전당 자유소극장에서 펼쳐지며, 공연시간은 평일 오후 8시, 토요일 오후 5시, 일요일 오후 3시로 티켓은 전석 1만 5천원이다.

ewha-media@daum.net

(공식페이스북) http://facebook.com/news.ewha

세상을 플레이하라! 오락, 엔터테인먼트 전문 뉴스 - 플레이뉴스 http://ewha.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