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육완순이 자신의 50주년 기념공연인 '육완순 현대무용 50년 페스티벌'
에서 '아직도, 최고의 날을 꿈꾼다'라는 작품으로 여전한 아름다움과
열정적인 춤사위를 선보이고 있다. ⓒ 신애예술기획


[플레이뉴스 박순영기자] '육완순 현대무용 50년 페스티벌'이 지난 15일부터 아르코예술극장 대극장에서의 개막축하공연으로 대단원의 막이 시작되었다.

이번 50주년 기념공연은 한국 현대무용계의 대모 육완순의 지난 50년 업적을 기념하는 행사다. 지난 12월 25일과 26일 아르코 미술관에서 YWSMDF 특별공연인 '재난 감싸안다(Catastrophe-Healing)' 공연이 펼쳐졌고, 앞으로 1월 말까지 10개 공연에서 국내 현대무용 종사자들이 대거 출연하는 등 다양한 무대를 선보인다.

1월 15일에 열린 YWSMDF 개막축하공연은 현대무용·발레·한국무용 등 국내 무용계 다양한 장르를 대표하는 단체들이 한자리에 모여 축하공연을 펼치는 뜻깊은 자리였다. 작품은 각 단체별 10분 정도지만 최고의 기량과 아름다움을 선사할 수 있는 대목들로 선별하였고, 또한 중간중간 1963년 귀국 작품발표회부터 육완순의 주요 작품 중 서너 개 영상을 10초 내외로 삽입하여 짧은 시간에 그녀의 작품세계를 느낄 수 있었다.

무대가 시작되면 영상에 꽃다운 젊은 처녀가 등장한다. 육완순이다. 한눈에도 예쁘고 밝고 낙천적이고 사교적일 것 같은 얼굴이다. 이내 여섯 명의 여자 무용수가 앉아있는 영상이 보이며 그 뒤로 무대 위에 여섯 명의 여자 무용수가 같은 동작으로 앉아 공연을 시작한다. 육완순이 1963년 귀국 작품발표회를 했던 그 작품을 무대에 다시 선보인 것이다.

첫 무대였던 육완순MDF무용단(단장 육완순)의 'Basic Movements'는 검정색 몸에 딱 달라붙는 의상 속에 16명 남짓 되는 남녀 무용수들의 정적이다가 점점 역동적이 되어가는 절도 있는 동작이 요사이의 어떠한 현대무용보다도 더욱 현대적인 공연이었다. 다음으로 국립국악원무용단(단장 한명옥)의 '처용무'는 탈을 쓴 다섯 무용수가 고풍스러운 국악 선율 안에서 장단을 맞추어 펼치는 절도 있는 춤사위로 우리의 전통을 느낄 수 있는 공연이었다.

다음으로 육완순의 작품 '수퍼스타 예수 그리스도'가 영상으로 이어졌다. 객석에서는 열연하는 육완순의 모습에 감탄사가 나직하게 터져 나왔다. 불과 10초 정도의 짧은 영상이지만, 예수의 삶을 격렬하게 표현하는 모습은 무대 위의 전체 공연을 실제로 보는 것보다도 더욱 강렬한 인상을 주기 충분했다.

▲ 육완순 현대무용 50년 페스티벌 축하공연에서 국립발레단의 두 주역무용수 김지영과 이동훈이 백조의 호수 1막 2장 아다지오를 열연하고 있다. ⓒ 신애예술기획


이어서는 국립발레단(단장 최태지)의 '백조의 호수 1막 2장 아다지오'이 펼쳐졌다. 이동훈과 김지영의 환상적이고 우아한 발레동작이 일품이었으며, 특히 아르코 예술극장 무대는 관객석과 거리가 가까워서 오페라극장의 깊숙한 무대에서보다 발레무용수들의 움직임을 더욱 역동감 있고 가깝게 느낄 수 있어서 새로웠다.

다음으로 국립예술단(단장 윤성주)의 '신명'이었다. 단장이 홀로 직접 춤을 추었는데, 무대 뒤 달을 배경으로 처연히 춤을 추다 점차로 자유로이 신명나게 춤을 춘다. 음악도 처음엔 철가야금 소리만 단아하고 처량하더니, 점차로 피리의 경쾌한 선율과 함께 신명나게 춤의 배경이 되고 있었다.

다음으로 서울발레시어터(단장 제임스 전)의 '생명의 선'이 이어졌다. 십자가 형태의 큰 줄 앞에서 살색 의상을 입은 두 명의 남녀 무용수는 십자가 형태로 엉켜 있었다. 바하의 음악을 배경으로 서로 결코 떨어질 수 없는 남녀사이의 끈·생명의 끈을 표현하며 인간 몸체의 아름다움까지 느끼게 해주었다.

이어진 유니버설발레단(단장 문훈숙)의 '파리의 연인'은 남녀무용수의 점프·턴 등의 개인기와 아름다운 호흡을 볼 수 있는 무대였다. 다음으로 육완순의 작품 '학' 영상에서는 학 분장을 한 무용수들 앞으로 투명한 장막이 드리워져 있고, 그 앞을 학 분장을 한 육완순이 고고한 몸짓으로 오른쪽으로 움직이고 있는 장면이 인상적이었다.

▲ 서울예술단의 '장고춤'은 오색찬연한 한복과 장고가락의 흥취가
아리따운 무용수들의 춤사위와 함께 흥을 돋우었다. ⓒ 신애예술기획


다음으로 서울예술단(단장 정혜진)의 장고춤이 이어졌다. 자주색·푸른색 치마를 입은 다섯 명의 아리따운 여인들이 싱그러이 웃으며 추는 장고춤은 그 장고의 리듬만큼이나 활기찼다. 선명한 색깔과 역동적인 동작, 그리고 아름다움이 함께하는 무대였다.

마지막으로 육완순이MDF무용단의 '아직도 최고의 날을 꿈꾼다'가 이어졌다. 과거 작품의 영상으로만 육완순을 보나 했더니, 이날 무대에 직접 선 육완순은 나이가 믿기지 않을 만큼 아름다웠다. 살구색 옷을 입고 우아한 춤동작을 시작하였는데, 이내 중견급 무용수들인 제자 일곱 명이 '비너스의 탄생'처럼 그녀를 에워쌌다.

스승에게 언제라도 답하겠다는 듯이 여제자들은 육완순과 함께 무대 이곳저곳을 움직이며 갖가지 형상을 만들어내고 있었다. 이미 국내 무용계의 중요한 자리에서 일하며 또한 제자들을 양성하고 있는 중견급 무용수들이 한자리에서 스승과 펼치는 무대는 가슴뭉클함까지 전해주고 있었다.

▲ '아직도, 최고의 날을 꿈꾼다'에서 육완순은 제자들과 함께 여전히 불타오르는
춤에의 의지와 열정을 원숙미로 표현하였다. ⓒ 신애예술기획


이어 국내 주요 예고 총 70명 정도의 학생들이 형형색색 저마다 단체복을 입고 발람함을 뽐내었고, 잠시 후 또 하나의 하이라이트가 이어졌다. 이날의 출연진이 모두 순서대로 인사를 하고 육완순도 관객인사를 하였다. 무대에서 육완순의 사위인 이문세를 불러내자 객석에서 이문세가 자신의 히트곡 '난 아직 모르잖아요'를 부르며 등장하여 가수와 관객, 출연진 모두 하나 되어 노래를 열창하는 흐뭇한 풍경이 연출되었다.

공연 후 로비에서 축하 리셉션이 열렸고, 육완순은 "이런 날이 올거라고 기대도 못했다"며 눈시울로 소감을 전했다. YWSMDF 추진위원회 공동위원장인 김동호 위원장과 박일 위원장·자문위원인 최치림 한국공연예술센터 이사장·이종덕 충무아트홀 사장 등도 축하자리를 함께했다.

한편 '육완순 현대무용 50년 페스티벌'은 1월 27일까지 10개 공연이 계속된다. 1월 17일부터 24일까지 8일간 매일 오후 8시 아르코 예술극장 대극장과 소극장에서 하루씩 번갈아 YWSMDF '한국을 빛낸 현대무용가들' 공연이 진행된다. 이어서 25일 오후 8시에는 아르코예술극장 대극장에서 YWSMDF '21세기 차세대 리더스의 밤' 공연이, 27일 오후 7시에는 아르코예술극장 대극장에서 YWSMDF 수퍼스타 예수그리스도 40주년 기념공연으로 대단원의 막을 내린다.

▲ 공연 후, 이문세는 장모 육완순의 50주년을 축하하며 히트곡 '난 아직 모르잖아요'를
부르며 모두가 하나되는 시간을 선사하였다. ⓒ 신애예술기획


mazlae@daum.net

(공식페이스북)
http://facebook.com/news.ewha

《세상을 플레이하라! 오락, 엔터테인먼트 전문 뉴스 - 플레이뉴스 http://ewha.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