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무용

경기아트센터 제작 '상태가 형태' 제5회 서울무용영화제 공식 초청댄스필름(무용영화) 제작 통해 공연예술 장르의 한계 극복, 콘텐츠 확장 시도

상태가 형태(FIN).25_05.Still010

[플레이뉴스 문성식기자] 경기아트센터(사장 이우종)는 오는 117() 서울 아트나인에서 진행되는 제5회 서울무용영화제 프로그램 '2021 프로젝트 SeDaFF(Seoul Dance Film Festival)'에 공식 초청되어 참가한다.

'
프로젝트 SeDaFF'는 서울무용영화제와 뜻을 함께 하는 단체가 기획 또는 제작한 작품들을 소개하는 코너로, 올해는 경기아트센터가 제작한 댄스필름(무용영화) '상태가 형태'를 상영한다.

 

이번 영화제에서 상영하는 댄스필름 '상태가 형태'는 지난 2019년 경기아트센터 단원창작무대에 오른 공연 '상태가 형태'를 바탕으로 한다.

상태가 형태(FIN).1810_10.Still003

경기아트센터는 올 해 7월부터 약 4개월간 경기도 파주, 일산 등지에서 댄스필름 촬영 및 제작을 진행했으며, 경기도무용단 단원 6명을 비롯하여 각 분야의 외부 전문가가 제작에 참여했다.

특히 국립발레단 무용수 출신 사진작가 BAKi(박귀섭)가 영상감독을, 경기도무용단 김혜연 상임단원이 안무감독을 맡아 무용수의 움직임을 더욱 세련되고 창의적으로 묘사한 영화를 제작해냈다.

 

BAKi 작가는 무용수들의 몸을 가장 절정의 순간에 포착해내기로 유명한 사진작가로서 최근 넷플릭스 '스위트홈'의 타이틀 영상 연출을 맡으면서 영상 분야로 영역을 확장하고 있다.

상태가 형태(FIN).1890_10.Still005

독특한 작품세계를 구축한 비주얼 아티스트로서 댄스필름 '상태가 형태'에서도 시각적인 장치를 적극적으로 활용하여 영상미를 극대화했다.

 

김혜연 단원은 경기도무용단 상임단원으로 활동하며 안무가로도 영역을 확장하고 있다.

경기아트센터 단원 창작프로젝트 'TURN AROUND(2019)''어울, 여울(2020)' 에서 창작 작품이 선정되어 무대에 오르기도했다.

김 단원은 이번 댄스필름의 안무감독으로서 무대를 위해 창작된 기존의 안무를 영상 제작에 최적화 된 안무로 재창작하여 선보였다.

상태가 형태(FIN).2181_15.Still006

경기아트센터 이우종 사장은 이번 댄스필름 제작은 공연예술이 가진 시공간적 한계를 극복하고 공연 콘텐츠를 확장하고자하는 시도라며 비대면 콘텐츠에 대한 수요가 높아지고 있는 현재, 경기아트센터는 앞으로도 공연예술에 대한 전문성을 바탕으로 수준 높은 콘텐츠를 제작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댄스필름 '상태가 형태'는 오는 117일 진행되는 제 5회 서울무용영화제에서 최초로 상영될 예정이며 관객과의 대화 프로그램이 함께 진행된다.

본 행사는 서울 아트나인에서 진행되며, 서울무용영화제 유튜브 채널(https://www.youtube.com/SeDaFF)에서도 생중계되어 실시간으로 온오프라인 관객들과 만날 예정이다.

ewha-media@daum.net

(공식페이스북) http://facebook.com/news.ewha

《세상을 플레이하라! 오락, 엔터테인먼트 전문 뉴스 - 플레이뉴스 http://ewha.bi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