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 한국어버전 개막 성료!6년 간의 기다림 끝, 짜릿한 희열과 감동노래+연기+춤+무대+조명, 완벽한 종합예술의 극치!‘프랑스 대표 뮤지컬’ 명성 입증, 기립과 환호로 ..

뮤지컬

by 이화미디어 2024. 2. 7. 19:20

본문

노트르담드파리, 공연사진 대성당의 시대 (제공. (주)마스트인터내셔널)

 

[플레이뉴스 문성식기자] 불멸의 걸작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주최·제작 마스트인터내셔널) 한국어버전이 6년 간의 기다림 끝에 짜릿한 희열과 감동을 선사하며 첫 주간 공연을 성료했다.

 

지난 24일(수)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화려하게 막을 올린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는 노래와 연기춤, 무대, 조명까지 완벽한 종합예술의 극치를 선보이며 프랑스 대표 뮤지컬의 명성을 입증했다. 

 

특히, 정성화, 양준모, 윤형렬, 유리아, 정유지, 솔라, 마이클 리, 이지훈, 노윤, 이정열, 민영기, 최민철, 김승대, 백형훈, 이재환, 박시원, 장지후, 김민철, 케이, 유주연, 최수현 등 대대적인 오디션을 통해 발탁된 파격적 캐스팅의 배우들은 폭발적인 기량을 발휘하며 관객을 압도, 기립박수와 환호를 이끌어냈다.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는 프랑스의 대문호 빅토르 위고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15세기 파리, 아름다운 집시 여인 에스메랄다와 그녀를 사랑하는 세 남자, 노트르담 성당의 종지기 콰지모도’, 노트르담 성당의 대주교 프롤로’, 근위 대장 페뷔스의 이루어질 수 없는 사랑 이야기를 다룬다. 

 

15세기 파리의 혼란한 사회상과 부당한 형벌 제도, 이방인들의 소외된 삶을 조명하는 탄탄한 서사를 바탕으로 뇌리에 깊숙이 박히는 주옥 같은 음악, 감성을 자극하는 한편의 시(詩)와 같은 가사들이 어우러져 깊은 감동을 선사한다. 

 

또한, 비보잉, 아크로바틱, 브레이크 댄스가 결합된 역동적이고 화려한 군무는 볼거리를 제공함과 동시에 등장인물의 감정을 극대화함으로써 극의 몰입도를 높인다.

 

콰지모도’ 역의 정성화는 격정적인 연기와 풍부한 성량으로 눈물샘을 자극하며 기대 그 이상의 무대를 보여준다. 이번 시즌 첫 출연이 맞는지 의심스러울 정도로 맞춤옷을 입었다는 평이 지배적이다. 양준모의 콰지모도는 굵직한 보이스와 폭발적인 가창력으로 ‘에스메랄다를 향한 애절한 마음을 극대화한다. 

노트르담 드 파리, 공연사진 성당의 종들 (제공. (주)마스트인터내셔널)

 

특히그가 무대 위에서 뿜어내는 묵직한 존재감은 진정성을 더한다. 한국어버전 초연에서 콰지모도로 데뷔한 윤형렬은 그가 왜 원조 콰지모도인지 여실히 증명한다. 좌중을 압도하는 노래와 연기는 물론 걸음걸이와 움직임까지 콰지모도와 완벽한 캐아일체를 보여준다. 

 

정성화, 양준모, 윤형렬, 3인 3색의 콰지모도는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를 무한 N차 관람 관객을 양산하는 주요 요인이기도 하다.

 

오디션 당시 발군의 실력으로 모든 스태프들의 찬사를 받으며 에스메랄다’ 역을 당당하게 거머쥔 유리아는 뛰어난 가창력과 섬세한 표현력으로 관객을 매혹한다. 

 

이전 시즌에 이어 다시 한번 에스메랄다로 돌아온 정유지는 살아 있는 눈빛과 깊이 있는 연기, 파워풀한 가창력으로 ‘에스메랄다’ 그 자체를 보여주며, 솔라의 에스메랄다는 탄탄한 가창력과 사랑스러운 매력으로 무장,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을 존재감으로 꽉 채운다. 

 

이처럼 세 명의 에스메랄다는 각기 다른 매력을 발산하며 관객의 심장을 저격, 이루어질 수 없는 사랑에 빠지는 콰지모도 ‘프롤로’, ‘페뷔스에 정당성을 부여한다.

 

믿음의 캐스팅이라고 불리는 그랭구와르’ 역의 마이클리, 이지훈, 노윤은 그 명성이 헛되지 않았음을 증명한다. 2013년부터 그랭구와르’ 역을 맡으며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의 흥행을 견인했던 마이클리는 더욱 노련해진 솜씨로 무대를 쥐락펴락한다. 어려운 넘버들을 자유자재로 소화하고, 능청스러운 연기로 매력을 극대화한다. 

 

이지훈은 압도적인 실력으로 무대를 종횡무진하며 작품의 해설자 역할을 톡톡히 해낸다. 특히 감미로운 목소리와 풍부한 성량으로 ‘대성당의 시대를 부르며 막을 열 때면 이지훈의 시대가 열린 듯한 느낌을 받는다. 

 

예사롭지 않은 실력으로 오리지널 크리에이티브 팀의 주목을 받은 노윤 역시 자신의 역량을 아낌없이 발휘하며 무대를 장악, 뮤지컬계 대형 스타 탄생을 예감케 한다.

 

한국어버전 초연 당시 ‘클로팽’ 역으로 무대에 선 이후 약 16년 만에 ‘프롤로’ 역으로 돌아온 이정열은 짙은 감정을 녹여내며 종교적 신념과 욕망 사이에서 고뇌하는 프롤로를 입체적으로 그려낸다. 이전 시즌에 이어 프롤로 역을 맡은 민영기는 폭발적인 가창력으로 에스메랄다를 향한 광기와 집착을 표현하며 전율을 선사한다. 

노트르담드파리, 공연사진 춤을 춰요 에스메랄다 정성화(콰지모도) (제공. (주)마스트인터내셔널)

 

벌써 4번째 ‘프롤로’로 무대에 오르는 최민철은 안정적인 가창력과 연기는 물론 강렬한 카리스마를 장착하고 프롤로 장인다운 면모를 발휘한다.

 

그밖에 파리 근위대장 페뷔스’ 역의 김승대, 백형훈, 이재환, 집시들의 지도자 클로팽’ 역의 박시원, 장지후, 김민철, ‘페뷔스의 약혼녀 플뢰르 드 리스’ 역의 케이, 유주연, 최수현 등 실력파 배우들의 열연은 명작의 감동을 배가시킨다.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를 관람한 관객들은 예매 사이트에 명작의 클라스는 영원하다”, “노래, 연출, 연기, 무대, 의상, 갓벽조합이다”, “역시는 역시다. 사람들이 왜 열광하는지 알겠다” 등의 후기를 남기며 높은 만족도를 드러냈다.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 한국어버전은 3월 24일(일)까지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공연되며 세종문화회 홈페이지와 인터파크 티켓 사이트에서 예매할 수 있다.

 

ewha-media@daum.net

(공식페이스북) http://facebook.com/news.ewha

《세상을 플레이하라! 오락, 엔터테인먼트 전문 뉴스 - 플레이뉴스 http://ewha.biz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