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레이뉴스 문성식기자] 
서울시오페라단이 한국 오페라 70주년 기념 및 2018 시즌을 마무리하며 올 한해 관객들의 사랑에 보답하는 마음으로 선물같은 오페라 2편을 2주에 걸쳐 선보인다.

동시대 현대인의 삶을 헤아리고 그 곁을 함께 하기 위해 시작된
현대오페라 시리즈의 일환으로, 2016년 작곡가 벤저민 브리튼에 이어, 2018년 메노티의 <아말과 동방박사들>, <노처녀와 도둑>을 선보인다.

 

브로드웨이 오페라의 선구자작곡가 잔 카를로 메노티(G. C. Menotti)TV와 라디오를 통해 쉽고 재밌는 오페라를 선보이며 오페라 대중화에 큰 역할을 해왔다. 이탈리아 출신이지만 미국을 주 무대로 활동해왔으며, 퓰리처상 작곡 부문을 두 차례 수상한 바 있다.

서울시오페라단과 메노티의 인연 또한 특별하다
. 메노티는 ‘88 서울 올림픽 문화 축전일환으로 오페라를 위촉받아 오영진의 맹진사댁 경사를 직접 각색, 작곡, 연출한 오페라 <시집가는 날>을 세계초연하며 깊은 인연을 맺었다. 이후 30년 만에 조우하는 메노티와 서울시오페라단의 기대감 넘치는 특별한 무대, 특별한 연말연시 선물을 찾는 이들을 위해 이경재 서울시오페라단장이 직접 연출을 맡았다.

 

올 가을 개관한 세종S씨어터에서 첫 블랙박스 오페라로 먼저 선보이는 <아말과 동방박사>는 크리스마스 시즌인 1219일부터 23일까지 만날 수 있다. 미국 NBC 텔레비전의 크리스마스 프로그램으로 1951년 선보인 세계 최초의 텔레비전 오페라이다.

작품 속에는 다리가 불구인 목동 아말이 주인공으로 등장하는데 어린 시절 장애를 겪은 작곡가의 자전적 내용이 투영된 이 작품은
, 아기 예수 탄생을 앞두고 아말의 집에서 벌어지는 에피소드를 통해 아름다운 멜로디, 가슴을 울리는 대사등으로 진심용기가 필요한 시대에 감동의 메시지를 건넨다. 크리스마스의 풍경을 잊어가는 요즘, 아이와 어른, 온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가슴 따뜻한 선물 같은 오페라이다.

 

이어 S씨어터에서 2018년 마지막을 장식하는 오페라는 <노처녀와 도둑>으로 1226일부터 30일까지 올려진다. NBC 라디오 방송을 위해 1939년 메노티가 작곡 및 대본을 맡은 라디오 오페라이다. 미국 남부의 작은 도시에서 훤칠한 외모의 탈옥수 밥, 노처녀 토드, 가정부 레티샤 사이에서 벌어지는 삼각관계와 갈등을 그려냈다

메노티는 사랑 때문에 도둑질도 감행하는 두 여인의 심리 변화 과정을 뚜렷한 캐릭터 묘사와 음악으로 코믹하게 표현
, 반전을 거듭하며 속고 속이는 전개 속에 현실보다 더 현실적인 이야기로 울고 웃게 만드는 블랙 코미디 오페라이다.

 

서울시오페라단은 크리스마스와 연말연시 시즌을 맞이하여 어린이를 동반한 가족, 친구, 연인 등 다양한 관객들이 보다 쉽게 감상하고 공감할 수 있도록 모든 아리아를 한국어로 번안했다. 티켓가격은 전석 3만원이며, 예매는 세종문화회관(02-399-1000 www.sejongpac.or.kr) 및 인터파크(1544-1555 www.ticketpark. com)에서 할 수 있다.

<아말과 동방박사들>


 아말 역 소프라노 박서호

- 서울시 전국학생음악 장학콩쿨 대상 (서울시장상), 이화경향콩쿠르 2등,

  음악춘추콩쿠르 3등, 엄정행성악콩쿠르 입상

- 서울대학교 한국오페라 70 주년 기념 음악회 협연, 금호영아티스트

- 현재 서울대학교 3학년 재학 중

아말 역 소프라노 한예원

- 제 22회 수리음악콩쿠르 장려 입상

- 계원예술고등학교 졸업

- 현재 서울대학교 2학년 재학 중


어머니 역 메조 소프라노 류현수

- 한세대학교 및 동대학원 졸업

- 독일 베를린 국립음대 석사, 뤼벡 국립음대 최고연주자 과정 및 솔리스트 과정 졸업

- 오페라 <아말과 동방박사들> <라 트라비아타> <코지 판 투테> <리골렛토>

  <로미오와 줄리엣> <마적> <피가로의 결혼> <헨젤과 그레텔> 다수 오페라  

- 현재 한세대 예술학부 성악과 교수

카스파르 역 테너 왕승원

- 서울대학교 음악대학교 성악과 절업

- 이탈리아 파르마국립음악원 졸업

- 오페라 <일 트로바토레> <리골렛토> <카발레리아 루스티카나> <라 보엠>  <라 트라비아타> <박쥐> 등

- 가톨릭대학교 외래교수 역임

- 오페라, 콘서트 전문연주자로 활동 중


멜키오르 역 바리톤 김경천

- 한양대학교 음악대학 성악과 졸업

- 독일 뒤셀도르프국립음대 졸업

- 서울시오페라단 <코지 판 투테> <투란도트> 국립오페라단 <피가로의 결혼>

  <파우스트> 광주오페라단 <배비장> <나비부인> <김치> 등 출연

발타자르 역 베이스 한혜열

- 한세대학교 및 동대학원 성악과 졸업

- 독일 데트몰트국립음대 석사 졸업

- 엄정행성악콩쿨 대상, 대구성악콩쿨 최우수상, 중앙음악콩쿨, 난파음악콩쿨, 이화경향콩쿨 등 입상

- 오페라 <리골렛토> <피가로의 결혼> <돈 조반니> <토스카> <사랑의 묘약> 등 주역

- 독일 데트몰트 국립극장 솔리스트 역임

<
노처녀와 도둑>


미스 토드 역 메조 소프라노 백재은

- 서울대학교 음악대학, 뉴욕 메네스 음악대삭 석사 및 전문 연주자 과정 졸업

- 뉴욕 메트로폴리탄 국제콩쿨, 슈브리포트 오페라 ‘올해의 성악가 콩쿨’ 입상, 대한민국 오페라대상 ‘신인상’, ‘자랑스러운 현대인상’ 수상

- 폴란드 브로츠와프 국립오페라단, 뉴욕 슈타콰 오페라단, 그린스보로 오페라단, 버지니아 오페라단, 국립오페라단 등 국내외 오페라단 주역 출연

- 현재 서울대학교, 이화여자대학교 출강

미스 핑커톤 역 소프라노 이미선

- 이화여자대학교 음악대학 성악과 및 동대학원 졸업

- 미국 맨해튼 음악대학원 졸업, 가톨릭대학교 의과대학 대학원 졸업 음성해부학 박사

- 동아 콩쿨 입상

- 오페라 <사랑의 묘약> <춘향전> <마술피리> <나비부인> 등 오페라 주역

- 현재 단국대학교 음악대학 성악과 교수로 재직


레티샤 역 소프라노 김샤론

- 성신여자대학교 음악대학 성악과 졸업

- 오스트리아 빈 국립음대 성악과 및 동대학원 리트과, 오페라과 최고과정 졸업

- 이탈리아 씨에나 끼지아나 음악원 수료

- 비엔나 등지에서 오페라 <리골렛토> <돈 파스콸레> <피가로의 결혼> 출연

- 오페라 <돈 조반니> <헨젤과 그레텔> <루살카> <마술피리> 등 출연 

- 현재 성신여자대학교 미디어영상연기학과 출강

밥 역 바리톤 임희성

- 중학대학교 음악대학 성악과 졸업, 이탈리아 프란체스코 베네쩨 국립음악원    오페라과 최고연주자과정 졸업

- 피렌체 국제콩쿨 1위, 떼라모 국제콩쿨 2위, 볼로냐 국제콩쿨 바리톤 특별상 등 수상

- 오페라 <나비부인> <일 타바로> <마술피리> <코지 판 투테> <파우스트> <가면 무도회> <사랑의 묘약> 등 오페라 주역 출연

- 현재 중악대학교 음악대학, 명지대 사회교육원 출강


(공식페이스북) http://facebook.com/news.ewha


세상을 플레이하라! 오락, 엔터테인먼트 전문 뉴스 - 플레이뉴스 http://ewha.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