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진규 마임이스트가 청동기시대 대제사장이 되어 빛에 대한 열망을 표현하였다.



[플레이뉴스 박순영기자] 


'빗살무늬 토기, 음악으로 경종을 울리다! 


소중한 문화유산 어떻게 지켜야 할까? 유물 발굴, 복원, 박물관 보존 등 여러방법이 있겠지만, 관심을 유도하여 그것이 특정 전문인의 일만이 아닌 우리모두의 일임을 알리고 각성시키는 것에는 공연만한 방법이 없다.


그런 면에서 지난 10월 26일 세종문화회관 S씨어터에서 열린 <MOIRE FRINGE_소리의 질감, 빗살무늬 앞에서> 공연은 강원도와 춘천의 선사유적지와 지경리에서 출토된 빗살무늬 토기 유적, 춘천 중도유적지 등의 문화유산에 대한 관심과 보존에 대해 춘천 출신 현대음악 작곡가 안성희 박사와 유진규 마임이스트, 조성희 강원대 무용학과 교수 등 춘천 강원 예술가들이 강렬한 메시지를 전한 훌륭한 자리였다.


공연 타이틀인 'MOIRE FRINGE'는 규칙적으로 변화하는 2개의 무늬가 서로 겹치면서 생기는 무늬를 뜻하는 프랑스어이다. 춘천국립박물관에 있는 양양 지경리 빗살무늬토기는 선사인들이 태양빛을 표현했다는 평을 받고 있는데, 이것이 이번공연의 착상이 되었다. 


첫번째 순서인 `Intro(인트로)&태양의 지리경(地理經)'은 영상에 커다란 태양빛 무늬가 표현되고, 물소리가 반복되며 몽환적인 분위기를 연출했다. 유진규 마임이스트는 옷에 둥근 거울을 여러개 달아 찬란하게 빛을 반사시키며 긴 빙하기 후 따사로운 태양빛과 풍요를 염원하는 인류 최초 대제사장을 표현하며 공연의 시작에 주목시켰다. 


두번째 `The Potter's Hands'는 영상에 동굴벽 혹은 흙의 질감으로 분위기를 주고, 음악은 물소리와 도자기가 부딪히는 것 같은 음색도 들리는 것 같았다. 클라리네티스트 김건주가 연주하는 애가적인 선율은 두 성부간에 서로 주고받으며, 토기장이의 염원과 태초에 인류를 빚으신 하느님의 기도와 기대감을 느낄 수 있었다. 


현대무용가 조성희와 정유라가 흙을 소재로 우리삶의 근원과 미래에 대해 표현하였다.


`빙(氷)후 만개(滿開)'는 빙하가 녹고 꽃처럼 문명이 펼쳐지기를 꿈꾸는 설레임이 느껴졌다. 초록색 드레스를 입어 만개하는 푸르름을 연출한 첼리스트 정승원이 천천히 꽃이 피어오르는 템포감을 '레-미b-라b'선율로 반복하고, 이와 배경음향과의 조화, 그리고 풍성하고도 명료한 음향적 공간감이 좋았다(음향감독 조진옥). 꽃이 천천히 피어오르는 영상(영상감독 박동일)또한 시선을 사로잡으며 극에 생동감을 불어넣었다.


네번째 'Adios GOLE_LEGO Adios'는 유진규 마임이스트가 울산 반구대 암각화에 새겨진 고래가 되어 춘천 중도유적지에 조성되는 레고랜드를 꾸짖었다. 온몸에 파랑색 흰색 페인트로 칠해 몸소 고래가 되었는데, 현대사회를 병들게 하는 플라스틱의 위해성과 바다에서 플라스틱을 먹고 병들어가는 고래의 아픔을, 검정비닐을 휘두르며 온몸으로 표현했다. 영상의 네모와 동그라미는 반구대 동굴을 표현한 듯 했고, 휘몰아치는 바람소리와 쿵쿵거리는 저음의 음악이 마임 고래의 몸짓과 멋지게 어우러졌다. 


`암사(岩寺)의 창(窓)'은 서울 암사동 선사유적지가 신석기문화층부터 청동기 그리고 백제문화층까지 6개의 자연 층으로 분리된 문화를 품었음을 표현했는데, 미디사운드와 영상의 싱크로니제이션이 돋보였다. 음악은 '라라솔솔' 음이 반복되며 물소리와 바람소리가 다양한 음층으로 결합되어 웅장감을 주는 가운데, 영상에는 세가지 시선을 표현하듯 움집같은 삼각형 구조물에 빛이 들어오고 바람이 드나드는 선을 표현하면서 선이 앞으로 튀어나오고 뒤로 후퇴하면서 역동감이 대단하였다. 


마지막 순서는 `신(新)인류의 로안(老眼)'이라는 제목이었다. 무대 가운데 비스듬한 사선으로 흙을 뿌려지고 현대무용가 조성희와 정유라가 처음엔 1인무에서 이후 2인무로 겹치고 헤어지는 등 다양한 모습으로, 이땅의 뿌리이자 토기의 재료인 흙을 소재로 우리삶의 근원과 미래에 대해 표현하였다. 영상 또한 큰 원과 동심타원의 겹침, 이후 네모는 겹치는 기둥형태가 되고 그 가운데는 붉은 빛이 존재하는데, 영상이 신기하게도 가운데로 빨려들어가는 추진력이 느껴지며, 인류가 살아온 계속적인 여정이 선들의 겹침과 진동으로 느껴지는 듯 했다. 


안성희 작곡가(왼쪽 네번째 파란정장)와 유진규 마임이스트(가운데 파란얼굴 분장), 첼리스트 정승원
(초록드레스) 등 공연 출연진과 관계자 및 공모전 수상자들. 왼쪽에서 두번째 현암
최정간(매월다암원장, 동아시아 차문명 연구가)이 이번 공연의 축사 및 시상식을 하였다.


이번 공연의 중심이 된 안성희 작곡가는 기자와의 지면 인터뷰에서 "세계 어느나라도 문화재가 발견되었는데 덮어 버리거나 회손하는 경우는 없다고 알고 있다. 그 시간의 역사적 유물이, 그 찬란한 보물이 플라스틱 장난감보다 못하겠는가"라고 얘기했다. 또한 "울주군 반구대 고래 암각화도 댐 건설로 인해 가물거나 수문을 닫을때만 볼 수 있다고 한다. 보물이지만 언제나 물에 잠겨있는 보물인 것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현재 살고 있는 송파구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백제 근초고왕(추정)릉 밑으로 지하도로가 나 있는 것을 알고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면서, "과거의 유산과 문화를 소중히 지키지 못하고, 한치 앞을 보지 못하는 인간의 이기심을 보며 안타까운 느낌이 들었다. 거창한 사명감이라기보다는 이번 공연이 이런 안타까움에 대한 메시지로서, 나비의 작은 날개짓이 되었으면 한다"라고 소감을 말했다. 


공연 후 제16회 아라코리아(ARA KOREA) 패션공모 시상식이 열렸다. 이번 공연이 캐나다 NGO단체 AMPKIND의 16번째 ‘ARA KOREA’ 캠페인의 일환으로 열린 것인데, 빗살무늬와 암각화 등 기하학 문양을 패션디자인 소재로 활용하는 공모전을 펼쳐서 수상자들에 대한 시상식을 한 것이다. 한편, 이번 공연 타이틀과 동명의 음반도 이날 동시 발매되었다. 



mazlae@daum.net

(공식페이스북) http://facebook.com/news.ewha


세상을 플레이하라! 오락, 엔터테인먼트 전문 뉴스 - 플레이뉴스 http://ewha.com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종로구 세종로 81-7 | 세종문화회관 S씨어터
도움말 Daum 지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