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페라

제 20회 한국소극장오페라축제 준비 박차 소극장오페라 스무돌, 화려한 축제로 성인 인증식

소극장오페라 스무돌, 화려한 축제로 성인 인증식

[플레이뉴스 문성식기자] 2022
4월이면 성년을 맞는 한국소극장오페라축제(이하 축제)가 지난달 축제 운영위원회를 결성하고 축제를 향한 본격 순항에 나섰다.

4개의 오페라가 예술의전당 자유소극장을 장식할 이번 축제는 423()부터 58()까지 13일 동안 총 20회의 주요 공연과 다채로운 축제 행사로 화려하게 펼쳐진다.

 

이번에 올려질 작품은 창작오페라인 안효영 작곡가의텃밭킬러와 신동일의로미오 대 줄리엣과 함께비밀결혼’‘리타등 두 편의 번안 오페라를 포함해 총 4개의 작품이다.

특히 우리말 창작오페라는 한국의 문화가 세계를 강타하고 있는 가운데 소극장도 세계에 진출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보여주는 작품으로 더욱 큰 관심을 받고 있다.

 

이번 축제는 소극장 오페라 축제 사상 최초로 도입한 레퍼토리 제작시스템을 그대로 시행, 기존 작품이라도 새로운 연출과 음악감독, 지휘자 등이 협업을 통해 새롭게 빚은 오페라들을 선보인다.

또한 지난해 폭발적인 반응을 얻었던 공연방식도 그대로 이어갈 계획이다.

전 공연을 모두 우리말로 공연하고 매 공연이 끝난 후에는 GV 타임 마련, 관객과 출연자들이 소통하는 공연을 펼치게 된다. 우리말로 공연하고 관객과의 대화를 통해 공연을 뒤돌아보는 쌍방향 커뮤니케이션 공연을 펼치겠다는 것.

 

여기에 더해 지난해 계획했으나 코로나 19로 무산되었던 인큐베이팅 제도는 그대로 시행키로 했다.


인큐베이팅 시스템이란 신진 성악가를 선발하되 이들이 최대 역량을 발휘할 수 있도록 오페라 전문인들과 제작 스태프 등이 전격 투입, 일정 기간 교류 및 코치해주는 프로그램으로 성악가들에게 음악인으로서의 발전기회를 제공하고 연기자로서 폭풍 성장할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

 

112()부터 26()까지 총 7회에 걸쳐 오페라하우스 합창연습실에서 이루어지는 인큐베이팅은 이강호 예술감독의 오리엔테이션과 창법 마스터클래스최지형 위원의 오페라 대본 분석양진모 음악감독의 오페라 앙상블 마스터클래스이경재 위원의 오페라 연기론등으로 구성된다.

 

한편 축제 운영위는 축제 서포터즈제도를 도입, 축제의 진행에 참여하고 싶은 대학생과 일반인을 모집하고 있다. 서포터즈는 총 30명을 선발하며 125()부터 온, 오프라인에서 축제 홍보를 위한 다양한 활동할 펼치게 된다.

서포터즈는 축제의 홍보마케팅 회의에 참여해 아이디어를 제시하고 각종 활동에 참여하게 되고 개인 SNS를 통한 축제 홍보에도 큰 역할을 기대하고 있다.


이와 별도로 오페라 연출, 제작, 진행, 홍보에 관심이 많은 서포터즈는 각종 준비 과정에 참여해 오페라 매니아가 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축제 운영위는 3월 중순에 제작 발표회 및 기자간담회를 하고 20회 축제의 의미와 의의를 발표할 계획이다.

이어 3월 말에는 축제 20주년 기념 갈라 콘서트를 개최, 지난 20년 동안 무대에 올랐던 창작 오페라의 주옥같은 곡을 중심으로 다채로운 곡을 선곡, 축제의 열기를 뜨겁게 할 예정이다.

 

작년에 이어 올해에도 예술의전당과 긴밀한 협조 아래 순조롭게 펼쳐지고 있는 제20회 소극장오페라 축제는 우리말 오페라의 지속 가능한 공연 환경에 더욱 힘을 실어주는 축제로 자리매김하기 위해 온 힘을 다하고 있다.

ewha-media@daum.net

(공식페이스북) http://facebook.com/news.ewha

《세상을 플레이하라! 오락, 엔터테인먼트 전문 뉴스 - 플레이뉴스 http://ewha.bi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