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레이뉴스 문성식기자] 잘 알려지지 않은 고대소설을 오페라화한 창작오페라 <운영>이 2월 14일과 15일 양일간 서울오페라앙상블(연출: 장수동)에 의해 국립극장 해오름극장에서 초연된다.

창작오페라 <운영전>은 궁중에서의 사랑 소설로서 한 궁녀와 가객의 
이루어질 수 없는 비극적 사랑을 마치 시를 읊조리듯 묘사, 현대적 언어로 변신시킨 매력적인 오페라로 한국문화예술위원회 2014오페라 창작산실 지원사업 제작지원 선정작이다.

단종 폐위 후, 안평대군과 수양대군과의 치열한 왕위 찬탈 틈바구니 속에서 금기의 사랑과, 
안평의 꿈을 그린 안견의 실경 산수화 <몽유도원도>의 세계를 재해석하여 지상과 천상이 공존하는 한국적 판타지 오페라로 만든 창작오페라 <운영>은 기존의 대형 창작오페라 흐름과는 궤를 달리한다.


일반적으로 기존 대형 창작오페라의 경우, 권선징악 구조인 <춘향전>,해피엔딩 구조의 <심청전>과 
<황진이>, <논개> 등 일탈한 기생 이야기, 영웅적 역사 인물들이 주조를 이루어 왔다. 또한, 영화나 TV 등 대중매체에서 보여지는 궁중드라마도 왕을 둘러싼 여인들의 궁중비사나 권력을 둘러 싼 왕권다툼 이야기가 대부분인 게 현실이다. 

하지만 
신예작곡가 이근형의 새 창작오페라 <운영>(부제:서천, 꿈길 저 편)은 안평대군의 이름없는 궁녀 운영과 명문장가를 꿈꾸던 한 젊은 진사와의 지독한 사랑을 그린다. 무대 공간은 600년 전 한양 인왕산 아래, 지금은 사라진 수성궁터로 비록 과거의 공간이지만 사용되어지는 오페라 언어는 2015년 오늘의 현대어를 쓰고 있다.

서울오페라앙상블(www.seoulopera.org)의 창작오페라 <운영>은 작곡 이근형, 연출 장수동, 지휘 김덕기, 운영 역 소프라노에 김지현, 김순영 더블 캐스팅, 이승묵, 양인준, 장철, 강기우, 김재섭, 박준혁, 이종은, 이미란, 김주희, 송현정, 성재원 등이 출연하며 프라임필하모닉오케스트라와 인천오페라합창단의 연주로 2월 14일(토) 오후 7시와 2월 15일(일) 오후 4시 양일간 국립극장 해오름극장에서 2회 공연된다. 예매는 인터넷 예매 사이트 또는 국립극장 홈페이지를 통해서 가능하다.

ewha-media@daum.net

(공식 페이스북) http://facebook.com/news.ewha

세상을 플레이하라! 오락, 엔터테인먼트 전문 뉴스 - 플레이뉴스 http://ewha.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