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제공=LDP무용단) 해외안무가 에릭롱게의 연습 장면



[플레이뉴스 문성식기자] 한국예술종합학교 동문무용단 LDP무용단(Laboratory Dance Project)이 오는 3월 31일(금)부터 4월 2일(일)까지 사흘간 대학로 소재 아르코예술극장 대극장에서 LDP무용단 정기공연을 개최한다. 

 

17회째인 LDP무용단 정기공연 라인업에는 해외 안무가로는 DV8 피지컬 씨어터 댄서 출신의 프랑스 안무가 에릭 롱게(Eric Languet)가, 국내 안무가로는 LDP무용단을 3년째 이끌고 있는 김동규 대표가 나선다. 

 

에릭 롱게는 세계적인 혁신무용단 중 하나로 손꼽히는 DV8 피지컬 씨어터(Dance and Video 8 Physical Theater) 댄서 출신의 안무가. 영국의 DV8은 예술감독 로이드 뉴슨(Lloyd Newson)이 이끄는 신체극단으로 연극과 무용, 이념과 편견의 모든 벽을 깨뜨리며 장애를 가진 무용수와 비장애인 무용수들이 함께 만드는 댄스 콜라보레이션으로 특히 잘 알려져 있다. 이 때문에 에릭 롱게에 대한 국내 현대무용수들과 현대무용애호가들의 기대감이 높다.   

 

에릭 롱게는 이번 LDP 무용단의 정기공연에서 뉴질랜드 시인 빌 넬슨(Bill Nelson)의 시 <I was admiring her through a series of precision cut mirrors>의 제목에서 영감을 받아 인간의 갈망과 욕망의 다양한 스펙트럼을 그려보인다. 이 작품에서 댄서들은 각자 무엇인가를 갈망하거나 욕망하는 캐릭터로 분하여 대사를 읊거나 노래를 하거나 욕을 하는 등 연극적인 요소도 가미해 보는 재미를 높였다. 유리 세트가 등장해 댄서들이 갈망하는 여러 상황이나 공간으로 연출되며 배경 음악은 베이스 피아노 연주곡과 K-POP의 다양한 곡들이 절묘히 어우러져 웃고 있으나 슬픈, 혹은 우울하나 코믹하기도 하는 등 멜랑꼴리한 분위기를 이끌어간다. 

 

안무자 에릭 롱게에 대해 김동규 대표는 "무용인들에게 선망의 단체이기도 한 DV8의 댄서 출신으로 크게 활약했다는 점,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협업하는 안무 아이디어와 그 실제 작업에 대한 놀라운 집요함이 이번 LDP무용단 정기공연 해외안무자로 선정하는 결정적인 요인이었다."며 기대감을 보였다.

 

한편 김동규 대표는 이번 정기공연에 작품 <Look Look>을 준비하고 있다. 2010년, 2014년에 이어 세번째로 LDP무용단 정기공연 안무자로 나서는 김동규 대표 개인적으로는 2년 만에 관객에게 선보이는 신작이기도 하다. 오랜만에 새로운 작품을 올리는만큼 작품 컨셉, 의상, 음악 등 사전 작품 구상은 이미 반년이상의 준비를 거쳐 마무리됐다. 

 

김동규 대표가 준비하는 이번 작품 <Look Look>은 '너 다운 것을 표현해봐.','그럼 나 다운 것은 뭐지?','과연 나 다운 것, 그것을 꼭 찾아야 하는 것일까.' 등 끊이지 않는 질문을 스스로에게 던지며 시작된 작품. 사람이나 사물은 외모나 행동, 소지품 등 보여지는 다양한 것들로 판단되고 생각되어진다. 하지만 그렇게 판단된 것들이 사실은 그 사람의 정체성이 아닐 수도, 일방적인 선입견일 수 있고 편견일 수도 있다. 더 나아가 그런 판단의 기준이나 근거는 무엇일까, 존재하는 것일까? 라는 근원적인 질문도 던져본다. 감성적인 요소를 모두 배제한 단순한 음을 배경으로 옷을 의상과 오브제로 동시에 적극 활용해 'Look'의 다양한 의미를 탐구한다. 

 

김동규 대표는 25세때 2004년에 국내 최고 권위를 자랑하는 서울국제무용콩쿠르에서 최연소로 1등상을 수상한 바 있으며, 2006년에는 서울무용제 연기상을 수상하며 댄서로서 인정받았다. 이어 안무가로서는 현대무용수로서는 이른 29세때 한국무용협회 젊은 안무가 창작공연에 우수상을 수상하며 두각을 보였다. 이후 <RED>, <The Hole>, <sinful thought>, <Egoism>, <most important thing>, <MAUM> 등 활발한 창작 활동을 하며 2011년에는 ‘평론가들이 뽑은 젊은무용가 우수안무상’을, 2013년과 2014년에는 서울무용제에서 최우수상과 안무상을 수상했고, 2014년에는 대한민국 무용대상 베스트작품상까지 거머쥐며 명실공히 대한민국 대표 젊은 안무가로 발돋움해나가고 있다.  

 

김동규 대표는 "이번 정기공연의 두 안무자는 스타일이 판이하게 다르다. 에릭 롱게의 작품이 댄서들의 캐릭터, 움직임, 표정 등에 더 주목했다면, 김동규의 작품은 작품 전체가 주는 큰 덩어리의 느낌과 이미지에 더 신경을 많이 썼다. 두 안무가가 서로 다른 스타일의 안무를 선보이는만큼 관객들은 기존의 에너지 넘치는 LDP무용단의 이미지와는 다른 색다른 실험과 재미를 경험할 수 있을 것이다."며 포부를 밝혔다. 

 

ewha-media@daum.net

(공식페이스북) http://facebook.com/news.ewha

세상을 플레이하라! 오락, 엔터테인먼트 전문 뉴스 - 플레이뉴스 http://ewha.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