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베이스 한혜열과 피아노 윤호근이 앵콜로 'An Die Music(음악에)'을 연주하고 있다.  ⓒ 박순영

[플레이뉴스 박순영기자] 지난 423일 저녁 730, 세종문화회관 체임버홀에서 한혜열-윤호근 듀오 콘서트로 열린 슈베르트 연가곡시리즈 I <아름다운 물방앗간의 아가씨>는 가곡의 매력과 운치를 한껏 느끼게 해준 좋은 공연이었다.

오페라처럼 무대장치나 여러 출연진 없이 오직 피아노 한 대, 성악가 한 명 이렇게 두 사람이 한 청년의 짝사랑을 전해준다. 그리고 제목은 <아름다운 물방앗간의 아가씨>인데, 워낙에는 테너 성부의 곡을 이 날은 베이스가 불러 음역도 낮아진데다, 피아노도 남자피아니스트가 치니 더욱 물레방앗간 아가씨가 어떤 모습일지 궁금해졌다.

<아름다운 물방앗간의 아가씨>는 각각이 독립적인 짧은 가곡 20곡이 이어져 큰 줄거리가 있는 연가곡(Liederzyklus)이다. 방랑하던 젊은이가 물레방앗간에 정착해 그 집 딸을 사모하지만 그녀는 사냥꾼을 좋아한다. 결국 젊은이는 강물에 투신한다는 내용인데, 이 시는 독일 시인 뷜헬름 뮐러의 <방랑자의 유고시>이고, 여기에 음을 붙여 슈베르트가 1823년 작곡했다.

1곡 '방랑'에서 피아노 윤호근의 힘차게 도는 물레방아의 모습을, 2곡 '어디로?‘에서는 부드러운 페달링으로 졸졸 흐르는 시냇물을 들려준다. 이 위에서 방랑하는 젊은이가 되어 노래하던 베이스 한혜열의 감성이 3, 4곡을 지나 5곡 ’하루 일이 끝나고‘까지 더욱 진지하고 깊어진다. 한혜열과 윤호근의 조화가 참 좋았는데, 특히 피아노에서 성악으로 선율이 이동할 때는 한 악기에서 다른 악기로 선율이 이동하는 것이 아니라 마치 한 악기의 한 선율처럼 느껴졌다. 공연 전 해설의 음악

학자 강지영이 나이차이가 나는 두 연주자의 우정을 느낄 수 있다고 했는데 과연 그랬다.

▲  한혜열-윤호근 듀오콘서트 팜플렛 표지. 초록빛 자연의 물방앗간과 시냇물이 아늑하고 아름답다. 


6곡 ‘궁금한 마음’에서는 그녀가 나를 좋아하는지, 'Ja(예)‘, 'Nein(아니오)'으로 온 세상이 두 개로 나뉜다는 진지함이 묻어나는 성악과 잔잔한 반주였다. 7곡 ‘초조한 마음‘에서는 사랑을 확인하고픈 청년의 초조한 느낌이 격렬한 물레방아와 노래에서 잘 다가온다. 윤호근의 피아노 터치보다 톤이 참 좋다고 느꼈는데, 연주를 들으면서 점점 한혜열과 음색이 닮았다는 생각이 들었다.

8곡 ’아침인사‘의 첫 피아노 점음표 리듬이 정답고 잔잔하게 울린다. 곡 마지막에 하늘 높이 종달새가 지저귀는 장면이 머릿속에 그려진다. 13곡 ‘라우테의 녹색 리본을’에서는 피아노 점음표, 꾸밈음 리듬이 매우 멋지다. 14곡 ‘사냥꾼’은 피아노 전주의 격렬한 도입이 사냥꾼에 대한 청년의 질투를 잘 표현해준다. 15곡 '질투와 자존심'에서는 'Sag ihr's'(그녀에게 말하렴)하는 가사와 노래가 격정적이다. 또한 가곡은 어떻게 네 마디 전주만으로도 분위기를 확 잡으며 장면으로 인도하는지 참 대단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것이 오페라와는 또 다른 성악곡의 묘미 아니겠는가.

 

또한 16곡과 17곡 부분이 인상적이었다. 16좋아하는 색은 사냥꾼을 사모하는 여인이 좋아하는 색깔이 초록색이라는 것인데, 음악이 작아질 때는(p) 자막의 글자크기가 작아지고, 음량이 커지면(f) 글자크기가 조금 더 커져 역동성을 주고 있었다. 18세기 독일의 예술사조인 질풍노도(Strum und Drang)’ 감정의 극대적 표현을 추구했는데, 이를 음악분야는 같은 음악부분을 피아노와 포르테로 극단적으로 대조시켜 표현했다. 물레방앗간 아가씨가 좋아하는 사냥꾼의 모습이 노래와 피아노로 표현되는 가운데, 자막에서도 슈베르트 하면 빼놓을 수없는 이 질풍노도 기법을 강조해주어 작은 재미를 주었다

 

더 진짜 재미는 그 다음 곡 17. ‘싫어하는 색의 가사를 보면서였다. 같은 초록색을 두고, 그녀가 사냥꾼을 좋아하기 때문에 청년은 싫다는 것이다. '! 초록색, 너 못돼먹은 색깔아'라고 노래부르는 이 대목에서 나 혼자 웃음이 피식 났다. 또한 이 때 유명한 가곡 슈베르트 <마왕> 시작과 비슷한 오른손 빠른 3연음부 연타에 왼손은 호른 6화음을 동시에 연주하는데 기가 막혔다. 연주자들에게 감탄을 함과 동시에 평생 600여곡의 가곡을 작곡했다는 가곡의 왕 슈베르트의 천재성이 느껴졌다.

18곡 ‘시들어버린 꽃’에서는 잔잔한 음에서 측은한 사랑의 상실감이 잘 느껴진다. 한 편의 드라마를 다 본 것 같은 이 몰입감과 아련함을 무엇이라 말해야할까. 이윽고 19곡 ‘물방앗간 젊은이와 시냇물’ 시작의 장송곡 같은 나직한 음과 리듬에 숙연해진다. 사랑의 아픔에 자살한 청년의 마음을 참으로 아름답게도 표현했다. 이쯤오니 ‘발음’이 뜻 같고, ‘뜻’이 ‘선율’ 같았다. 한혜열이 시고, 윤호근이 시냇물 같은 혼연일체의 경지랄까. 곡 처음에 내게 외국어이던 독일어가 마지막 20곡 '시냇물의 자장가'에서는 마음을 다독이는 자장가 소리가 되었다.

21세기 한국에서 18세기 독일시와 노래를 듣는데, 한편 우리전통 18세기 유산인 판소리를 들을 때의 구수하고 시원한 느낌과 일맥상통한다는 느낌 또한 받았다. 여하튼 이번 공연 후 리뷰 글이 공연만큼 매력적이게 잘 안 나와 책상 앞에서 한숨만 북북 쉬며 일주일이 지났다. 아마도 내가 물레방앗간 아가씨처럼 아름답지 않아서일까. 아니면 그런 사랑을 못해봤나

 

mazlae@daum.net

(공식페이스북) http://facebook.com/news.ewha


세상을 플레이하라! 오락, 엔터테인먼트 전문 뉴스 - 플레이뉴스 http://ewha.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국립오페라단 '마술피리' 2막에서 열연중인 소프라노 김순영
(파미나 역, 왼쪽)과 소프라노 소니아 그라네(밤의 여왕 역).ⓒ 문성식 기자


[플레이뉴스 박순영기자] 국립오페라단의 <마술피리>가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에서 328일부터 31일까지 공연되었다.

해외공연인 뮤지컬 <라이온 킹>1월부터 3월말까지 오페라극장에서 장기간 공연되고 있어서, 예술의전당 상주단체인 국립오페라단의 올해 첫 시즌공연을 토월극장에서 한다는 것에 안타까웠다.

이런 마음과는 달리, 330일 공연이 시작되자 토월극장도 크기가 작지 않고 노래나 오케스트라 반주도 잔향이 덜한 때문인지, 오히려 고소한 빵처럼 습하지 않고 명확하게 들리는 느낌에 ? 토월극장이 오페라해도 되겠네?” 하는 생각이 들었다. 토마스 뢰스너 지휘의 카메라 안티콰 서울의 명징한 연주와 소프라노 김샤론, 소프라노 손진희, 메조 소프라노 김향은 3인 시녀 역 성악가들의 맑고 아름다운 3화음이 금새 토월극장 오페라에 몰입하게 했다.

이어 바리톤 안갑성 파파게노가 부르는 '나는야 새잡이' 아리아는 익살스러운 닭 분장과 바리톤 음역으로서는 밝은 톤, 정확한 타이밍에 부는 뿔피리 모습으로 극을 경쾌하게 이끌었다. 이어 시녀들, 타미노왕자, 파파게노 사이에 꽤 많은양의 독일어 징슈필 대사가 이어지는데 전광판의 자연스러운 우리말 번역과 성악가들의 발음과 연기로, 우리말처럼 자연스럽게 느껴졌다.

타미노 역 허영훈의 '이 모습은 너무나 아름다워' 아리아는 파미나 사진을 보고 반한 기쁨이 가득 느껴지는 감미로우면서도 밝고 힘찬 음색에, 전체 블랙톤 의 긴 장화와 재킷의 흡사 어린왕자 같은 모습이 노래에 빠져들게 했다. 여주인공 파미나 역 소프라노 김순영은 뮤지컬에서의 활약에서 다져진 더욱 세부적인 연기와 아름다운 모습으로 '아 사라져버렸네' 아리아 등에서 맑고 선이 고운 노래를 잘 선보였다. 타미노와 파미나의 진실함과 아름다움, 동심이 극의 중심에서 우아한 모짜르트를 잘 대변했다.

작년 국립오페라단 <헨젤과 그레텔>도 연출한 크리스티안 파데는 무대, 의상, 분장의 알렉산더 린틀과 이번에도 동화같은 분위기에 극의 상징성을 무대미술로 명확히 선보였다.

여기에는 너무 동화같다는 등의 호불호가 갈리지만, 자라스트로가 위치한 왼쪽의 ''에 태양, 밤의 여왕인 오른쪽 ''에 초승달을 표현했고, 1막에 시녀들과 파파게노, 타미노가 5중창 할 때 지구본을 든 모습, 주제인 마술피리를 장막에 커다랗고 반짝거리게 해 눈에 띄게 한 점, 타미노가 마술피리를 들고 노래할 때 원숭이, 사자, 호랑이 등 지구상의 동물들이 등장하는 점 등이 선과 악으로 대립되는 것의 화합이라는 작품의 주제를 더욱 뚜렷하게 살려주었다.

1막 마지막 합창이 웅장하다. 맨 왼쪽부터 소프라노 김순영(파미나 역), 테너 허영훈(타미노 역),
베이스 양희준(자라스트로 역), 바리톤 안갑성(파파게노 역).ⓒ 문성식 기자


1막 모두의 웅장한 합창 후 2막 시작에서 자라스트로 역 베이스 양희준은 붉은 정장에 큰 키와 몸집에서 오는 카리스마를 갖추며 '이 신성한 전당에서는 복수를 생각할 수 없어'의 극저음을 중후하고 안정된 톤으로 전달하며 경외감을 불러일으켰다. 모노스타토스 역 테너 김재일의 분장과 힘찬 음색, 대변인 역 베이스 한혜열의 탄탄한 저음 역시 극에서 중요한 역할을 했다.

문제는 공연 4일동안 원 캐스팅으로 진행된 밤의 여왕 역 소니아 그라네였다. 이 역은 2막에서 딸에게 선으로 대변되는 자라스트로를 죽이라고 하는 악의 화신의 모습을 악기적 기교로서 성악으로 선보이는 대단한 역할이다. 그 유명한 '나의 가슴 분노로 불타올라'의 라,파,라,도,파,도,레,시b 음은 한 배음으로 쭉 뻗어가야 하는데, 마치 소니아 그라네는 개개의 음인듯이 짚어가서 듣는데 다소간 불안했다. 배역의 교대없이 한달이상 한국에 머무르며 매일연습에 4일 공연이 컨디션으로 이어졌을 터이다.

밤의 여왕의 카리스마는 연출과도 연결되는데, 1막 등장때에도 이 여왕이 할머니처럼 지팡이를 짚고 나오는 컨셉이라 의아했다. 그런데 이 2막 최고 절정의 아리아에서는 게다가 바지를 입어놔서, 모든 기교의 아리아로 딸에게 "내 말 거스르지 마!"라고 엄포를 놓고 획 돌아서서 퇴장하는 카리스마가 훨씬 덜할 수 밖에 없었다. 바지 입은 다리선이 보였기 때문이다. 보통의 풍성한 드레스이면 의상 안에 감춰졌을 여왕의 인간적인 모습이 드러난 것이다.

물론 이것에 의도한 숨은 뜻이 있겠지만, 우리의 고정관념과 기대 때문에 파데 연출의 어떤 점은 지지하기 어려울 때가 있었다. 또한 극 후반부에 우리의 파파게노에게 생긴 연인 파파게나가 중국 경극풍의 가면을 벗고 모습을 드러낼 때, 겉옷까지 하나 벗는 설정은 다소간 정서적으로 안 와닿았다. 물론 곧 예쁜 모습의 파파게나 역 소프라노 박예랑의 맑은 음색의 기교와 힘찬 고음으로 짧지만 인상을 남겼던 파파게노와의 듀엣으로 잘 전환되었다.

3
명의 시녀와 함께 극중후반에는 세 명의 소년들 (cpbc소년소녀합창단-김수정, 장예나, 한수안, 이재호)'지금 또 다시 당신들을' 중창을 지구본을 서로 패스하며 어여쁘게 불러 만족감을 주었다. 이들은 칼을 들고 방황하는 파미나를 구하고, 파파게노와 파파게나를 연결해주는 등 큰 역할을 하고 있었다.

1
막과 2막 마지막의 합창들은 모차르트 특유의 웅장함과 고귀함, 인간애를 잘 살려주었다. 이번 국립오페라단 <마술피리> 공연은 훌륭한 성악가들과 오케스트라, 무대, 연출에 몰입해서 재미있게 봤다. 하지만, 우리가 신으로서 밤의 여왕의 카리스마를 기대하듯이, 국립오페라단에게는 우리기대 이상 최고의 카리스마를 기대하는 것일 것이다. 예술수준을 가능케 하는 정부차원의 운영 시스템에서부터 말이다. 라이온 킹 때문에 밤의 여왕이 밀려나다니..그건 아니라고 본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서초구 서초동 산 134-1 |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
도움말 Daum 지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