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예술의전당 최장수 기획 공연, 교향악축제역대 최고 무대로 봄빛 클래식 웨이브 선보여

클래식

by 이화미디어 2024. 3. 27. 20:15

본문

2024 교향악축제 일정표

 

[플레이뉴스 문성식기자] 예술의전당(사장 장형준)내달 3KBS교향악단 개막 공연을 시작으로 23일 간 한화와 함께하는 2024 교향악축제(이하 교향악축제’)를 선보인다. 예술의전당 기획 음악회 중 가장 긴 역사를 자랑하는 교향악축제는 1989년부터 한해도 거르지 않고 클래식 애호가들과 함께하며 대한민국 대표 클래식 축제로 굳건히 자리 잡았다.

 

“The Wave”를 부제로 하는 이번 교향악축제는 예술의전당과 한화가 함께한 이후 역대 최대 규모의 해외 지휘자·교향악단·협연자의 웅장하고 화려함 넘치는 무대를 만나볼 수 있어 눈길을 끈다. 전국 23개 국공립교향악단과 민간교향악단의 참여로 국내 교향악의 눈부신 발전을 체감할 수 있는 의미 있는 시간을 선사할 예정이다.

 

특히 예술의전당 교향악축제 위촉 창작곡 공모를 통해 세계 초연되는 임형섭의 하윌라는 국립심포니오케스트라의 선율로 만날 수 있어 기대를 모은다. 교향악축제를 향한 뜨거운 관심에 힘입어 322() 오후 1, KBS교향악단(4/3)과 서울시립교향악단(4/19) 공연의 합창석 추가 오픈을 진행했다.

 

공연장의 경계 넓혀, 다채롭게 즐기는 교향악 대향연

 

올해는 시공간의 제약 없이 교향악축제를 더 풍성하게 무료로 즐길 수 있는 다양한 방법들이 관객들을 기다리고 있다. 공연 시작 25분 전, 객석에서 진행되는 프리렉처를 포함하여 교향악축제 23개 공연 모두를 예술의전당 야외광장, 부산 영화의전당 야외극장의 대형화면과 예술의전당 공연영상 플랫폼 '디지털 스테이지'를 통해 생생하게 만날 수 있다.

 

올해 처음 광주 아시아문화의전당에서도 매주 금요일과 토요일 공연이 생중계되며, KBS라디오 클래식FM에서는 KBS교향악단(4/3), 국립심포니오케스트라(4/12), 인천시립교향악단(4/28) 공연을 실시간으로 감상할 수 있다.

 

봄 햇살 머금은 23일 간의 클래식 여행, 2024 교향악축제

 

예술의전당(사장 장형준)43일부터 28일까지 23일 간 콘서트홀에서 한화와 함께하는 2024 교향악축제(이하 교향악축제’)를 개최한다. 최고의 역사와 권위를 자랑하는 교향악축제는 국내 음악계에 새로운 활기를 불어넣으며 36년간 단 한해의 공백 없이 관객들을 만나왔다.

 

매해 새로운 주제에 맞춰 열리는 교향악축제는 예술의전당만의 탄탄한 기획력에 전국 교향악단의 특색 있는 연주가 더해져 대한민국 대표 클래식 축제로서 교향악 발전에 기여하고 있다.

 

올해는 “The Wave”를 부제로, 새싹이 움트는 4월을 클래식의 대향연으로 가득 채운다. 이번 무대를 위해 열정을 쏟은 23개 단체의 클래식 물결들이 조화롭고 아름다운 음악적 파동을 이루며 따뜻한 온기와 감동을 전할 예정이다.

 

특히 각 지역을 대표하는 국공립교향악단 외에도 자생력·정체성을 두루 갖춘 민간교향악단이 다수 함께해 의미를 더한다. 국내외 최정상 지휘자와 세계무대에서 활약 중인 연주자들의 황홀한 협연으로 관객들에게 잊지 못할 4월을 선물한다.

 

예술의전당-국공립-민간교향악단, 상생발전 시너지 기대

해외 지휘자 · 교향악단 · 협연자 모두 역대 최고

 

36년의 역사에 걸맞게 역대 최고 해외 지휘자·교향악단이 참여해 풍성하고 화려한 클래식 물결을 일으킬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올해 예술의전당은 더 넓은 의미의 교류와 공감의 장을 마련하고자 민간교향악단의 참여를 확대시켜 각 지역을 대표하는 국공립교향악단 20곳과 함께 탄탄한 자생력을 갖춘 민간교향악단 3곳을 초청했다.

 

교향악축제와 첫 동행인 한경arte필하모닉·심포니 송, 2021년에 이어 두 번째 무대인 코리안챔버오케스트라가 민간교향악단 대표로 연주한다.

 

이번 교향악축제의 포문을 여는 도이치 방송교향악단 수석지휘자 피에타리 잉키넨(KBS교향악단 음악감독)과 프랑스의 유서 깊은 라무뢰 오케스트라 음악감독 아드리앙 페뤼숑(부천필하모닉오케스트라), 메스 국립오케스트라·로잔 신포니에타 음악감독 다비트 라일란트(국립심포니오케스트라 예술감독),

 

본머스 심포니 상임 지휘자 키릴 카라비츠(부산시립교향악단), 홍콩 구스타프 말러 오케스트라 예술감독 윌슨 응(한경arte필하모닉 수석객원지휘자) 그리고 서울시립교향악단 수석부지휘자 피터 빌로엔이 이번 축제에 함께한다.

 

23개 교향악단이 뿜어내는 61가지 음색

시대를 아우르는 교향곡·협주곡부터 세계 초연 창작 위촉곡까지

 

각 교향악단의 개성이 돋보이는 23번의 무대에서는 고전부터 현대 창작곡까지 폭넓은 레퍼토리를 만날 수 있다. 올해 교향악축제에서는 단 한곡도 같은 곡이 연주되지 않는다.

 

매회 각기 다른 61곡의 교향곡과 협주곡을 만날 수 있어 교향악축제 무대를 기다린 관객들에게 큰 선물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교향곡 3대 거인으로 칭송받는 브루크너 탄생 200주년을 기념해 제주특별자치도립 제주시립교향악단(지휘 김홍식)과 인천시립교향악단(지휘 이병욱)이 그의 대표 교향곡 4(낭만적)’, ‘7을 각각 연주한다.

 

교향악 대가로 꼽히는 쇼스타코비치의 작품 7곡도 만날 수 있다. 그의 작품으로만 구성한 광주시립교향악단(지휘 홍석원)뿐만 아니라 경기필하모닉오케스트라(지휘 이승원), 수원시립교향악단(지휘 최희준),

 

부산시립교향악단(지휘 키릴 카라비츠), 공주시충남교향악단(지휘 정나라), 창원시립교향악단(지휘 김건)의 연주도 이어진다. 푸치니와 카셀라의 한국 초연곡을 연이어 선보일 군포 프라임필하모닉오케스트라(지휘 장윤성)의 신선한 무대도 준비된다.

 

폴란드 수교 35주년을 맞아 코리안챔버오케스트라(지휘 최수열)는 쉽게 만나기 어려운 펜데레츠키의 비올라 협주곡(협연 로베르토 디아즈)을 연주한다.

 

국립심포니오케스트라(지휘 다비트 라일란트)는 교향악축제 창작곡 공모를 통해 위촉한 임형섭의 창작곡 하윌라를 세계 초연으로 선보인다.

 

이 밖에도 백진현(대구시립교향악단), 성기선(전주시립교향악단), 여자경(대전시립교향악단), 정주영(원주시립교향악단), 김성진(김천시립교향악단), 송유진(춘천시립교향악단), 안두현(과천시립교향악단) 등 국내 최정상급 지휘자와 오케스트라가 선보이는 각양각색의 프로그램으로 교향악축제의 열기를 고조시킬 예정이다.

 

다양한 음색의 27명의 협연 무대, 교향악축제 품격 올려

해외 오케스트라 빛내는 정상급 연주자부터 교향악축제 데뷔 맞은 신예 연주자까지

 

해외 오케스트라에서 활약하며 세계무대에서 저력을 인정받은 정상급 연주자들의 황홀한 협연도 눈길을 끈다. 바이에른 방송교향악단 제2바이올린 악장 이지혜(4/19 서울시립교향악단), 베를린 슈타츠카펠레 악장 이지윤(4/3 KBS교향악단),

 

툴루즈 카피톨 국립 오케스트라 제1악장 김재원(4/27 경기필하모닉오케스트라)에 이어, 핀란드 방송교향악단 오보에 수석 함경(4/7 공주시충남교향악단), 파리국립오페라 클라리넷 수석 김한(4/12 국립심포니오케스트라), 베를린 방송교향악단 바순 수석 유성권(4/24 과천시립교향악단)이 연주한다.

 

국제콩쿠르에서 실력을 인정받은 젊은 연주자들의 교향악축제 데뷔 무대도 빼놓을 수 없다. 2023 윤이상국제음악콩쿠르 우승자 피아니스트 정규빈(4/6 코리안챔버오케스트라), 2023 차이콥스키국제콩쿠르 우승자 바이올리니스트 김계희(4/4 창원시립교향악단), 2022 ARD국제음악콩쿠르 준우승자 피아니스트 김준형(4/20 심포니 송)이 열정적인 무대를 선보인다.

 

교향악축제의 품격에 걸맞는 국내 클래식계 정상급 연주자들도 대거 함께한다.

 

피아니스트 박종해(4/5 부천필하모닉오케스트라), 김정원(4/14 원주시립교향악단), 김홍기(4/16 제주특별자치도립 제주교향악단), 한지호(4/17 김천시립교향악단), 주희성(4/18 춘천시립교향악단), 김다솔(4/23 군포 프라임필하모닉오케스트라), 신창용(4/26 광주시립교향악단)과 바이올리니스트 김다미(4/9 대구시립교향악단), 김응수(4/25 수원시립교향악단),

 

첼리스트 심준호(4/11 전주시립교향악단), 율리우스 베르거(4/13 대전시립교향악단), 문태국(4/21 부산시립교향악단)과 에스메 콰르텟(4/10 한경arte필하모닉), 소프라노 황수미(4/28 인천시립교향악단)의 무대도 만날 수 있다.

 

시공간 제약 없는 교향악축제, 온오프라인 무료 실황중계 진행

공연 전 객석에서 즐기는 작은 설렘 프리렉처

 

공연장을 넘어 온오프라인 실황중계로도 편안하게 교향악축제를 즐길 수 있다. 시간적, 공간적 어려움으로 아쉽게 예매를 포기했다면 예술의전당 공연영상 플랫폼 '디지털 스테이지'를 통해 전 공연을 만나볼 수 있다.

 

'디지털 스테이지'PC(digital.sac.or.kr)스마트폰·태블릿(모바일앱)으로 이용할 수 있다. 가족끼리, 연인끼리 색다르게 교향악축제를 함께하고 싶다면 예술의전당 야외광장의 대형화면으로 생생한 공연의 감동을 느낄 수도 있다.

 

매 공연 시작 25분 전, 객석에서 진행되는 프리렉처도 눈여겨 볼만하다. 문화전문기자와 연주자들의 시선으로 쉽고 재미있게 즐길 수 있는 흥미로운 공연감상 꿀팁을 전달해 초심자와 애호가의 마음을 동시에 사로잡을 예정이다. 4.13()에는 특별히 지휘자 여자경이 무대에 오른다.

 

국내 메세나 대표 모범사례, 한화 24년 단독 후원

수준 높은 교향악축제로 클래식 대중화에 크게 기여

 

한국의 가장 대표적인 클래식 음악 축제로 자리 잡은 교향악축제는 36여 년간의 역사와 함께 아시아 대표 클래식 축제로까지 성장했다.

 

오랜 기간 꾸준히 대규모의 축제를 지속할 수 있었던 것은 2000년부터 이어진 한화의 후원 덕분이라는 것은 이미 잘 알려진 사실이다.

 

지속성이 가장 중요한 문화예술 후원을 적극적으로 지켜온 한화의 후원 사례는 한국 메세나에서도 가장 대표 사례로 거론될 만큼 의미가 깊으며, 교향악 발전과 클래식 대중화에 크게 기여했다는 평을 받고 있다.

 

예술의전당은 2009년 교향악축제의 한화 후원 10주년을 맞아 한화그룹 김승연 회장을 예술의전당 종신회원 1로 추대한 바 있으며, 한화의 이러한 노력은 문화예술 대중화에 공헌한 노고를 인정받아 2006년과 2011년 메세나대상, 2019년에는 문화공헌상을 수상한 바 있다.

 

한화와 함께하는 2024 교향악축제는 예술의전당 홈페이지·콜센터, 인터파크에서 예매가 가능하다.

 

ewha-media@daum.net

(공식페이스북) http://facebook.com/news.ewha

《세상을 플레이하라! 오락, 엔터테인먼트 전문 뉴스 - 플레이뉴스 http://ewha.biz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